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3168 0012019112156433168 02 0201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74339281000 1574345532000 related

‘홍콩 지지’ 대자보 철거한 한국외대…학생들 “사과하라”

글자크기

학교측 “학내 질서 훼손 우려”

학생들 “의사표현 막지 말라”

명지대에선 대자보 설치 두고

한·중 학생들 폭행 사건까지



경향신문

한국외대 학생들이 21일 서울 한국외대 본관 앞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철거한 학교 당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두고 대학가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외대 학생들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철거한 학교 당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한국외대 학생들과 노동자연대 한국외대모임은 21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외대는 외부단체 대자보 불허 입장을 철회하고 대자보 철거를 사과하라”고 했다.

한국외대는 지난 19일 “무책임한 의사표현으로 학내가 혼란에 빠지고 질서가 훼손된다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캠퍼스 내에 붙은 홍콩 시위 관련 대자보를 일부 철거했다.

학생들은 “대학 내 다양한 담론과 학생들의 의사표현은 적극적으로 장려돼야 하며, 이견을 두고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다면 폭력을 막는 게 교육기관의 의무”라면서 “이견과 갈등을 이유로 의사표현 자체를 막는 대학은 한국외대밖에 없다”고 했다. 학생들은 학교 측에 대자보 철거 사과와 부착 제한 방침 철회,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한·중 학생들 간 갈등은 경찰 수사로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지대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두고 한국 학생과 중국 학생이 벌인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이다. 지난 19일 중국 학생이 명지대 학생회관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위에 반대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덧붙이려다 한국 학생과 시비가 붙었다. 서울대 학생들은 20일 ‘레넌벽’ 훼손 사건을 경찰에 수사해달라고 했다.

김희진 기자 hj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