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8863 0512019112156408863 04 04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282890000 1574287470000

美비건 "창문은 열려 있어"…北최선희 "적대정책 철회부터"(종합)

글자크기

비건 "北, 비핵화 선택 믿어…최선희가 내 파트너"

최선희 "대북 적대정책 모두 철회해야 핵문제 논의"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20일(현지시간) "창문은 아직 열려 있다"며 북한을 향해 비핵화 협상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반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북미협상을 재개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먼저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비건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 출석했다. 대북정책특별대표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주도해 온 그는 지난달 31일 존 설리번 부장관의 후임으로 승진 발탁, 현재 의회 인준 절차를 밟고 있다.

비건 지명자는 인사말을 통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선택을 했다는 구체적인 증거를 보진 못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이러한 선택(비핵화)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믿는다"고 말했다.

비건 지명자는 이어 대북협상을 통해 미국이 만족할 만한 외교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북한을 향해 "여전히 창문은 열려 있다"면서 "그들이 이 순간을 잡을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비건 지명자는 최선희 부상을 직접 거론하며 자신과 함께 협상에 나설 것을 공개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함께 협상 테이블에 앉아 북미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비전을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지명자와 최 부상은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올해 1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3박4일 합숙을 하며 실무협상을 벌인 바 있다.

뉴스1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비건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북한이 주장하고 있는 '연말 협상시한'에 대해 "인위적"이라고 지적하며 부정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또한 올 연말이 지날 경우 북한이 과거의 '도발적 단계'(provocative steps)로 되돌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바라봤다.

반면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부상은 북미협상을 재개하기 위해선 미국이 먼저 '대북 적대정책'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HK와 로이터 등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취재진과 만나 "미국과 앞으로 협상하자면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모두 철회해야 핵 문제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상은 북미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선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 정책을 이어간다면 정상회담도 불가능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정상회담은 우리에게 흥미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당국자들이 최근 연이은 담화를 통해 미국에 '선(先) 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한 것과 같은 맥락의 주장이다.

최 부상은 지난 18일 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 이날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 러시아 외무부 인사들과 잇따라 회담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최 부상이 국제현안과 지역·양자관계 등과 관련한 전략적 대화를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알렉산드리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왼쪽)이 18일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서 러시아로 떠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을 배웅하고 있다. (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