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5448 0562019112056405448 04 0401001 6.0.21-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245370000 1574254317000

美 ‘홍콩인권법’ 통과에… 中 “즉각 중단하라” 반발

글자크기

양국 정면충돌… 후폭풍 거세 / 美 ‘홍콩보호법’등 두개 법안 가결 / 제재 등 담아… 트럼프 서명 땐 발효 / 中·홍콩정부 “내정간섭… 보복할 것” / 홍콩경찰, 이공대 고사작전 계속 / 시위대 200여명 폭동혐의로 기소 / 이공대내 시위자 100명 “결사항전” / 사실상 함락... 시위대 퇴로 못 찾아

세계일보

홍콩 시위대와 관련해 구급대원들이 학교에서 한 남성을 구출해 불에 탄 잔해 사이를 빠져나가고 있다. 홍콩=AP연합뉴스


미국 상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맞서 중국은 주중 미 대사관 임시 대리대사를 초치하는가 하면 외교부 등 중앙정부 기관들이 일제히 성명을 내며 대미 보복조치를 시사했다. 홍콩 인권법안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면서 홍콩 사태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홍콩에 대한 외교적 조치와 경제제재가 가능한 홍콩 인권법안과 홍콩 보호법 등 두 개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들은 향후 상·하원 조율을 거쳐 백악관으로 전달된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바로 시행된다.

홍콩 인권법안은 미 국무부가 매년 홍콩 민주주의와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를 재검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홍콩은 현재 관세나 투자, 무역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또 홍콩 자유를 억압하는 인사에 대해서는 미국 비자 발급도 제한된다. 이와 함께 통과된 홍콩 보호법은 미 기업이 홍콩 경찰에 특정 군수품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세계일보

중국은 강력히 반발했다. 마자오쉬 외교부 부부장(차관)은 이날 주중 미 대사관 임시 대리대사인 윌리엄 클라인 공사참사관을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 마 부부장은 “미 의회 법안은 공공연히 홍콩 사무에 개입하고,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며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중국은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이며 모든 후과는 미국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겅솽 대변인도 성명에서 “벼랑 끝에서 말 고삐를 잡아채라”고 경고했다. “벼랑 끝에서 말고삐를 잡아채라”는 언급은 중국 당국이 외교적 사안에서 갈등을 빚는 상대국에 보복조치에 앞서 경고용 발언으로 사용하는 표현이다.

홍콩 인권법안 통과를 강력히 규탄한 중국 기관은 외교부와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전국인민대회(전인대) 외사위원회, 전국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중앙정부 홍콩 연락판공실, 홍콩 정부 등 6곳에 이른다. 한 사안에 중앙정부 기관이 일제히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미 법안 통과 직후 신속하게 반박 성명이 쏟아졌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세계일보

홍콩 시위대가 20일 이공대 체육관에 마련된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경찰이 학교를 봉쇄하고 음식물 반입까지 막으며 ‘고사작전’을 벌이는 가운데 100명이 채 안 되는 시위대가 학교에 남아 ‘결사항전’을 준비하고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 경찰은 이날도 이공대 고사작전을 이어가면서 시위대 200여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했다. 강경파 크리스 탕이 경찰 총수로 취임한 이후 나온 첫 조치다. 폭동죄는 최고 10년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해산한 시위대가 다시 세를 결집할 수 없도록 쐐기를 박는 조치다. 경찰이 시위대에 대해 무관용 강경진압 원칙을 적용하면서 경찰에 체포된 시위대의 수는 무려 11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진압장비를 보강하고, 특수임무부대(SDU) 소속 저격수와 지상 부대원도 배치했다. 시위대의 기세를 완전히 꺾으려는 조치로 보인다.

이공대 캠퍼스에는 100명이 채 안 되는 시위대가 남아 결사항전을 고수하고 있다. 경찰의 계속된 봉쇄로 시위대의 저항은 제한적인 상황이다.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인 이공대가 사실상 함락되면서 시위대가 퇴로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시위대를 지지하는 시민들은 이날 오전 홍콩 시내 곳곳에서 경찰병력 분산을 위한 출근길 대중교통 방해 시위를 벌였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