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326 0532019111956380326 01 0104001 6.0.20-RELEASE 53 노컷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4166729000 1574179703000 related

文 대통령 "모병제, 중장기적 도입해야"

글자크기

대통령과 대화 '국민이 묻는다'서 모병제 생각 밝혀

질문자로 나온 고등학생 "모병제 언제될까" 질문에 폭소도

문 대통령 "병역비리는 근절...군 복무 단축 방향으로 가야"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모병제 도입 논란에 대해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라면서도 "그러나 아직은 현실적으로 형편이 되지 않기에 중장기적으로 설계해야 된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최근 여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에서 모병제 도입을 총선 공약으로 검토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신중론을 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병제를 중장기적으로 도입해 나가야 한다고 말하면서 "부사관을 늘려나가고 병력중심이 아니라 과학적인 첨단 장비 중심으로 나가고 남북간의 군축도 이루고, 이런 조건을 갖추면 모병제로 나아가지 않을까한다"고 설명했다.

모병제 관련 질문을 하면서 참여자들의 폭소가 쏟아지는 이색 장면도 있었다. 질문자로 나선 민족사관고등학교 김동규군은 "징병제에도 문제가 있다. 특히 병역비리 문제도 있다"며 "군대가기 싫어하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병제는 언제쯤 되겠나"라며 직접적으로 질문하기도 했다. 이는 입대를 앞둔 청년들의 솔직한 질문이기에 참석한 시민들 사이에서 폭소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웃음을 지으며 "아무래도 본인은 혜택을 못 볼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진지한 표정으로 돌아간 문 대통령은 "불공정 해소에는 100% 공감한다"며 "가급적 모든분들이 군 복무를 하면서 대신 복무기간 단축, 자신의 능력에 맞는 보직을 배치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