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38292 0032019111856338292 04 04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2619854 false true true false 1574043940000 1574043947000

화웨이, 美압박·보안 우려에 78쪽짜리 반박 성명…반격 나서나

글자크기

'어느 나라 업체냐' 따지기보다 객관적으로 봐야"

연합뉴스

화웨이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미국 정부의 지속적인 압박 속에 자사 장비의 보안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장문의 성명을 냈다.

화웨이는 지난 17일 78쪽짜리 성명에서 자사 네트워크의 보안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화웨이가 이번 성명에서 처음으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자사의 입장을 세부 사항까지 체계적으로 요약했다고 지적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월 미국 상무부의 거래 제한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미국은 또한 다른 나라들이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압력을 가하고 있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어느 나라 업체냐' 같은 상관 없는 요소에 신경 쓰면 보안 문제를 평가하는 것이 더 복잡해지며 통제할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제 사회에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증거에 기반해" 네트워크의 리스크를 평가할 것을 촉구했다.

업계 애널리스트 마지화는 이번 성명은 화웨이가 미국의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시작했다는 것으로 과거의 소극적 방어와 다르다고 말했다.

또 "이는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에도 사업을 꽤 잘하고 있으며 법적 이익을 당당히 주장하는데 자신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각국 정부와 업계가 함께 모든 업체 네트워크에 적용할 수 있는 통일된 사이버 보안 표준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이 회사는 이어 업계를 감독할 제3자 사이버 보안 인증 메커니즘을 만들 것을 제시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