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452 1112019111556300452 03 0306001 6.0.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721000 1573797741000 related

규제 해제 부산 해운대, 청약 경쟁률↑·분양권 값도 껑충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 이후 부산 해운대구에서 첫 분양한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껑충 뛰었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구의 ‘센텀 KCC 스위첸’이 지난 14일 1순위 청약을 접수한 결과 268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8,160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돼 마감됐다. 평균경쟁률은 67.76대1로 올해 부산에서 분양한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최근 2년 내 해운대구에서 분양한 다른 아파트들의 경쟁률과 비교해도 10배 이상 높다.

업계에서는 해운대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부산 및 인근 지역 대기 수요자들이 대거 몰리며 좋은 성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대출 규제가 완화 되고 청약 1순위 요건도 완화 된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부산은 현재 외부 투자 세력까지 유입돼 아파트값이 단기간 급등하고 있다. 해운대구 재송동 더샵센텀파크2차 전용 84㎡는 13일 6억6,500만원에 신고가를 썼다. 10월 말 5억1,000만원보다 1억5,000만원, 3년 전 최고가(5억7,800만원)보다 1억원 높은 가격이다. 중동 해운대롯데캐슬스타 분양권도 전용 84㎡가 9일 8억 7,850만원에 최고가 거래돼 불과 일주일 사이에 1억원이 넘게 웃돈이 붙었다. /이재명·진동영기자 nowligh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