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220 0562019111556300220 08 08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247000 1573797320000

중국 게임 한국 침투 가속… 중국시장 진출은 아직 요원

글자크기
세계일보

게임사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대표작인 ‘미르의 전설’을 베낀 중국 게임 실태에 대해 토로했다.

장 대표는 “중국에서 미르의 전설과 관련한 모바일 게임이 7000개 이상이고 사설 서버는 수만 대 있다”며 “10∼20개 게임을 단속하는 것으로는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위메이드는 중국 샨다게임즈 등과 IP(지식재산권)를 놓고 다수의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불법 복제 규모가 너무 크다 보니 법적 조치는 효과가 한정적이라고 판단해 앱스토어 형태의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장 대표는 “3년 전만 해도 중국에서 우리 권리의 10∼20%밖에 인정을 못 받았다”며 “여러 소송의 결과가 이번 연말에서 내년 초쯤 나오면 권리의 상당 부분을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내 외국산 게임 영업 허가인 ‘외자판호’는 2년 넘게 막혀 있다. 올 초 미국과 일본 등 일부 게임에는 외자판호가 나왔지만 한국 게임들에게는 여전히 가로막혀 있는 상태다.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측이 이번 지스타에 참가한 게임 업체 측에 내년에는 판호 발급 전망이 긍정적이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치·외교 등 외부 여건에 따른 영향이 커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에서 청소년 대상 심야 게임 규제 ‘셧다운’ 제도가 도입 되는 것도 부담스럽다.

장 대표는 “지금이 어찌 보면 최악의 상황”이라며 “더 나빠질 것 없다”고 말했다.

반면 중국 게임의 국내 침투는 점점 가속화하는 추세다. 게임 순위에서 대부분을 중국 게임이 차지했고 이번 지스타에서도 이 같은 추세는 눈의 띈다. X.D글로벌, 미호요, IGG 등 중국계 업체들은 전시장에 대형 부스를 차려놓고 신작 다수를 발표하며 관람객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대회 메인 스폰서인 슈퍼셀은 중국 텐센트가 지분 84%를 보유한 회사이기도 하다.

부산=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