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2260 0032019111556292260 07 0702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40750589 false true true false 1573779570000 1573779582000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

글자크기

"삶과 업적,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이념과 부합"

2021년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때 유네스코 공식로고 사용 가능

연합뉴스

김대건 신부 초상화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한국인 최초의 천주교 사제 김대건(1821∼1846년) 신부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15일 당진시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전날 밤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제40차 총회를 열고 김대건 신부를 2021년 세계기념인물로 확정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다.

유네스코는 김대건 신부의 삶과 업적이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이념과 부합한다는 점을 들어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했다고 당진시는 전했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가 일치하는 역사적 사건과 인물, 명사의 기념일을 유네스코 연관 기념행사로 선정해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

주로 어떤 인물의 탄생 몇 주년 또는 어떤 사건 발생 몇 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다산 정약용 탄생 250주년과 2013년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이 유네스코 기념의 해로 선정된 바 있다.

김대건 신부는 순교로 인해 짧은 삶을 살았음에도 평등사상과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조선전도를 제작해 조선을 유럽 사회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시는 이런 점을 들어 지난 6월 프랑스, 베트남, 필리핀 등 3개국으로부터 지지 선언을 확보한 뒤 유네스코에 세계기념인물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네스코 집행이사회는 지난달 17일 제207차 회의에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아 김대건 신부를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할 것을 권고했다.

김대건 신부가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됨에 따라 2021년 4∼10월 탄생지인 당진 솔뫼성지 일원에서 개최되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때 유네스코 공식 로고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유네스코 인사 초청, 유네스코 후원 국제 학술 심포지엄 개최, 유네스코 본부에서의 김대건 신부 관련 전시 등도 가능해졌다.

연합뉴스

2021년 5월 완공될 김대건 신부 탄생 기념 천주교 복합예술공간 조감도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홍장 당진시장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으로 김대건 신부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기념인물이 된 만큼 2021년 열리는 기념행사도 그에 걸맞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