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3557 0032019111356253557 02 0204002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37677000 1573637683000 related

"최순실 아닌 최서원으로 보도해 달라"…언론사에 내용증명

글자크기
연합뉴스

최서원(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이른바 '비선 실세'로 불렸던 최서원(개명 전 이름 최순실)씨가 자신의 이름을 '최순실'이 아닌 개명 후 이름인 '최서원'으로 보도해달라는 내용증명을 언론사에 보냈다.

법률대리인인 정준길 변호사는 13일 "최씨가 93개 언론사에 본인의 성명을 더 이상 최순실로 보도하지 말고 최서원으로 보도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내용증명서에서 언론사들이 자신의 개명 사실을 알면서도 '최순실' 이름이 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하고자 개명 전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국민들로 하여금 촌스러운 동네 아줌마 같은 '최순실'이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등 박 전 대통령 뒤에 숨어 국정농단을 한 것으로 인식시키기 위한 악의적인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격권의 상징으로서 의미를 지니는 이름을 자기의 관리 아래 둘 수 있는 권리인 성명권은 헌법상 행복추구권과 인격권의 한 내용을 이루는 것으로서, 본인의 주관적 의사가 중시돼야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최씨는 "언론사가 본인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성명권을 침해하는 행위를 계속할 경우 부득이 이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