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8878 0032019111356248878 02 02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3628898000 1573639596000 related

"돋보기 챙겨야해요"…수능 D-1 두근두근 설레는 만학도들

글자크기

학력인정 평생학교 일성여고서 137명 14일 수능 응시

연합뉴스

만학도에게도 긴장되는 수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성여중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두손을 모은 채 수능 유의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9.11.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수험표 반드시 챙겨가세요. 학부모인 줄 알고 막는 분들이 교문에 많아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응시 주의사항을 설명하던 교사의 말에 늦깎이 수험생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날 만학도들을 위한 평생교육기관인 일성여고에는 다음날 수능을 치를 137명의 학생이 수험표를 받기 위해 모였다.

이 학교에서 올해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 중 가장 나이가 적은 학생이 49세이고 최고령은 77세다.

이들은 들뜬 표정으로 자리에 앉아 수능 준비물과 시험장에서의 주의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유의사항이 쓰인 스크린을 촬영하거나 영어 공부 내용이 적힌 공책에 받아적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마이크를 든 선생님은 "돋보기는 각자 챙겨가야 한다"라거나 "옷은 바스락거리지 않으면서 편안한 것으로 입는 것이 좋다"는 등 고령 수험생들이 주의할 것들을 세세하게 설명했다.

일성여고의 최고령 응시자 중 한 명인 하길순(77)씨는 "이날을 위해 4년 동안 공부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씨는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공부를 더 하고 싶었는데, 여자들은 (공부를) 안 시켜줘서 한이 맺혔다"며 "영어공부가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또 "사실 수시로 이미 합격한 대학이 있다"고 귀띔하면서 "수능을 그냥 넘어가기엔 아쉬워서 응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고사장 위치 확인하는 만학도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시험이 치러지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를 찾은 만학도들이 교실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 2019.11.13 superdoo82@yna.co.kr



수험생들은 반별로 줄을 서서 수험표를 받은 후 서로의 고사장을 확인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삼삼오오 예비소집 장소로 이동하는 이들을 향해 수능을 보지 않는 일성여고 학생들은 "잘 보고 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작년부터 수능을 준비해왔다는 전가은(53)씨는 "시험을 앞두니 너무 떨린다"면서도 "한국사만큼은 잘 볼 수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통조리학과를 지망한다는 전씨는 "가족들이 자랑스러워하며 그야말로 '팍팍' 밀어줬다. 내일은 소화가 잘되도록 계란말이랑 멸치볶음을 도시락으로 싸갈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iroow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