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6221 0032019111356246221 03 0304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25122000 1573625143000 related

'반짝 흑자' 웃지 못하는 한전…전기료·탈원전 논란도 여전

글자크기

고유가·에너지전환정책 속 실적 반등 '난망'…4분기 다시 적자 전망

연합뉴스

한전, 3분기만에 적자 탈출…흑자 이어질까 (CG)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3분기 만에 적자에서 탈출했다.

일반적으로 여름철인 7∼8월이 낀 3분기는 전기 소비가 늘기 때문에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던 한전이 '반짝 흑자'를 내는 데 성공한 것이다. 한전은 지난해 3분기에도 3분기 만에 흑자를 기록한 바 있다.

한전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2천39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13일 공시하면서 "다른 계절에 비해 3분기에는 상대적으로 판매단가가 상승하고 판매량이 증가했으며 국제유가 하락 등에 따른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하락 등으로 발전자회사의 연료비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전이 밝혔듯 이번 분기 수익 개선은 여름철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이 늘면서 전력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지 최근 한전의 실적 악화를 극복할 근본적인 개선책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다시 말하면 이번 흑자는 일회성이며 한전의 수익성이 반등 추세로 돌아섰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의미다.

오히려 1, 2, 4분기에는 적자를 내고 3분기만 흑자를 내는 구조가 굳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4분기에는 한전이 다시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11.2% 감소했다.

한전은 지난해 7∼8월 월평균 약 1천670만 가구에 가구당 평균 1만2천220원을 특별 할인했고, 관련 비용은 총 3천587억원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하면서 7∼8월 전기요금 할인을 상시화했으며 총할인액은 약 2천800억원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보다 덜 더웠던 덕분에 전체 할인액은 800억원 가까이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현재로선 한전이 실적을 끌어올릴 전환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국제유가 등 연료가격이 다소 떨어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고,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석탄화력발전도 대폭 줄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석탄발전소 9∼14기, 내년 3월에는 22∼27기를 중단하고 나머지 발전소는 출력을 80%까지 낮추는 방안을 지난 9월 정부에 제시했다.

올해 3분기 원전 이용률은 65.2%로, 같은 분기 기준 2016년 79.7%, 2017년 70.2%, 2018년 73.2%보다 하락했다.

일각에서는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한전의 실적이 악화했다고 분석했지만, 한전은 "최근 영업실적이 하락한 이유는 고유가에 따른 연료비 상승에 주로 기인하고 에너지전환 정책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원전 이용률 하락은 "계획예방점검 주기가 도래한 원전이 늘어났고, 과거의 부실시공을 추가 발견하면서 일부 원전의 점검이 확대돼 예방정비일수가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원전 가동을 차츰 줄이는 추세로 가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한 논란은 계속해서 제기될 전망이다.

한전의 부진한 실적은 결국 전기요금 문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한전 주주들을 중심으로 현행 전기요금이 원가 등을 고려할 때 너무 낮게 책정돼 있어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이 체계를 손봐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한전은 전기요금 특례할인에 대해서는 정부와 협의 절차가 남아있지만, 일몰 기간이 지나면 종료시키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지난달 29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면서 "새로운 특례할인은 없어야 하고,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는 모두 일몰시키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 사장은 6일 '2019 빛가람 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19)'가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기요금 특례할인은 기간이 끝나면 일몰되는 것이 제도의 취지"라며 "그다음 연장을 할지 아닐지는 이사회에서 결정한다"고 자신의 견해를 다시 설명했다.

이어 "하루에도 수십 번씩 서로 (의견) 교환을 통해서 일을 조정하는 것이 산업부와 한전의 관계"라며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겠다는 게 내 이야기였다"고 덧붙였다.

인터뷰에서 한 발언보다는 한발 물러선 것처럼 보이지만, 정부가 특별히 제동을 걸지 않을 경우 원칙적으로는 종료한다는 데 무게가 실려 있다.

전기요금 인상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전은 이달 말 이사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해 내년 상반기 중 전기요금 개편안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산업부는 전기요금 인상에 부정적인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오고 있어 실제로 단기 내 요금을 올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