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7499 0232019111356237499 04 0401001 6.0.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09265000 1573609387000

아베 발목잡는 '벚꽃감상회'가 뭐길래...행사비만 6억원

글자크기

일본 야당들, 합동조사팀 만들어 운영 감사하겠다고 나서

아베 2차 집권 이후 급증한 예산...내년도 예산 5700만엔

아시아경제

(사진=www3.nhk.or.j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각 공식행사인 '벚꽃감상회(?を見る?)'를 모금 및 후원창구로 사유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와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행사 자체는 1950년대부터 내각 공식행사였지만, 아베정권이 들어선 이후 규모와 비용이 급격히 늘어나 아베 개인의 후원회 성격이 짙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일본 야당들은 합동조사팀을 만들어 초대자 선정 기준과 구체적인 자금 사용 내역 등을 감시, 추궁할 것이라 벼르고 있어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NHK 등 일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의 입헌민주당, 국민민주당, 일본공산당, 사민당 등 4개 야당이 11일 국회대책위원장과 합동 회담을 갖고, 아베 총리가 내각 공식행사인 벚꽃감상회를 사적으로 운용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일본공산당은 아베정권이 들어선 이래 벚꽃감상회의 참가자수와 예산이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벚꽃감상회 예산이 평년보다 3배이상 늘어나게 잡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와함께 해당 행사에 아베총리의 지역후원회 관계자가 대거 초청됐으며, 초대자 명부도 행사 직후 바로 폐기하는 등 아베 총리가 정부 행사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본 야당들은 향후 합동조사팀을 만들어 초대자를 선정하는 기준과 운영방식, 비용 등을 모두 추궁할 방침이라 밝혔다. 해당 의혹에 대해 스가 관방장관이 12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각계에서 공적과 공로가 있었던 분들을 폭넓게 초대하고 있고, 초대자는 내각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한다"고 답했으나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문제가 된 벚꽃감상회는 1952년부터 개최된 내각 공식행사로 매년 4월 중순께 도쿄 신주쿠교엔(新宿御苑)에서 열린다. 원래는 1만명 내외의 내빈이 참석하는 행사였으나 아베총리의 2차집권이 시작된 2014년부터 참여인원이 1만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1만8000여명이 참석해 예년보다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예산은 더 급격하게 늘어났다. 2014년 3000만엔 수준에서 지난해에는 약 5200만엔, 올해는 5500만엔이 들었으며 내년도 예산안에는 5700만엔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까지는 초과된 예산분은 다른 내각부의 별도 예산에서 충당됐다. 예산이 급증한 문제에 대해서 일본정부는 금속탐지기 설치, 테러대책 강화 및 혼잡완화를 위한 조치가 강화돼 예산이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