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0992 0362019111356230992 01 0101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87600000 1573596701000 related

한국당 서울시당, 총선 앞 자리싸움에 ‘사고지구’ 지정… 위원장 대행체제로

글자크기
한국일보

황교안(앞줄 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왼쪽)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원장 자리 싸움 때문에 ‘사고지구’로 지정된 자유한국당 서울시당이 내년 총선까지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당 총선 승패의 8할이 걸린 서울 선거 진두지휘를 ‘임시 장수’에게 맡기게 된 것이다. 이에 교통정리를 하지 못한 당 지도부의 정치력이 또 도마에 올랐다.

한국당 관계자는 12일 “총선을 앞두고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계속 비워둘 수 없어서 이번 주 중 권한대행을 임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사고 시ㆍ도당으로 지정된 지역의 위원장은 당 사무총장이 추천하고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 대표가 임명한다.

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1년 임기를 마친 이은재 의원이 물러난 이후 줄곧 공석이다. 위원장직 출사표를 낸 박인숙(송파구갑), 정양석(강북구갑) 의원과 원외인 강동호 중랑구을 당협위원장에게 당 지도부가 “서로 합의해 1명을 추대해 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아무도 양보하지 않은 탓이다. 서울시당은 ‘조직분규 등으로 정상적 당무수행이 어려운 경우 사고시ㆍ도당으로 정할 수 있다’는 당규에 따라 사고시당으로 지정됐다.

당내엔 권한대행 체제로 가는 데 대해 아쉽다는 의견이 많다. 21대 국회 의석 49석이 걸린 서울 지역 총선 후보들의 ‘팀 플레이’를 권한대행이 이끌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의원은 “서울처럼 상징성이 큰 곳의 지역 위원장을 대행이 이끄는 게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다”라며 “또 다른 감투 싸움으로 비칠까 걱정”이라고 했다.

위원장직을 두고 이처럼 양보 없는 다툼이 이어진 건 총선 전 시ㆍ도당 위원장을 맡으면 공천을 받는 데 유리해서다. 지역 공천에도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반론도 있다. 서울지역의 한국당 의원은 “지방과 달리 수도권은 중앙당이 공천을 사실상 좌지우지하기 때문에 시ㆍ도당 위원장이 공천에 관여하기 어렵다”며 “오히려 자기 선거에 매진하기 어려워 희생하는 자리란 인식도 있다”고 했다. 한국당의 험지인 서울 광진구을 출마를 준비 중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울시당위원장 제안을 고사한 것을 같은 맥락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