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4499 0032019111256204499 02 0208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06008000 1573506044000 related

'멸종 위기 1급' 여우 23마리, 가족 단위로 소백산에 방사

글자크기
연합뉴스

[국립공원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9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여우 23마리를 가족 단위로 소백산 국립공원 일대에 방사했다고 12일 밝혔다.

방사된 여우들은 부모 6마리와 올해 경북 영주에 있는 증식시설에서 태어난 새끼 17마리다. 증식시설에서 태어난 새끼는 모두 19마리지만, 이 중 2마리는 발육이 부진해 방사에서 제외됐다.

공단은 가족 단위 방사가 여우들의 야생 적응력과 초기 생존율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공단은 2017년 방사된 여우 새끼들이 소백산 일대 야생 지역에서 새끼 5마리를 낳은 사실을 올해 5월부터 두 달 간 무인센서 카메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사된 23마리를 포함해 소백산 일대에 여우 75마리가 방사됐으며, 그중 54마리(방사 43마리, 야생 출산 11마리)가 야생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2년 소백산 일대에서 여우 복원 사업을 시작한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2020년까지 여우 50마리 이상이 서식토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재구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장은 "가족 단위로 방사된 여우들이 야생에서 안정적으로 적응하길 기대한다"며 "인간과 야생 동물이 공존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