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82622 0362019111156182622 02 0213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432260000 1573432454000 related

“한국말 잘하는 외국인 모이세요”…서울 용산구, ‘2019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는 23일 용산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2019 한국어 말하기 대회(사진)’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5회차를 맞았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한국어교육 종강식 및 수료식, 한국어 말하기 대회, 특별공연, 시상식 순으로 3시간 동안 진행된다.

말하기 주제는 한국의 맛, 멋, 정(情) 등이다. 한국에서 먹어 본 맛있는 음식, 한국에서 만난 고마운 사람, 한국 생활에서 겪은 따뜻한 경험담 등에 관해 이야기하면 된다. 이외 자유주제도 가능하다. 원고는 미리 준비해야 한다.

센터 회원이나 용산구 거주 외국인이면 누구나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13일까지 센터 담당자에게 이메일로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서식은 센터 홈페이지 알림마당 자료실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황혜신 센터장은 “외국인들이 그간 공부해 온 한국어 실력을 뽐낼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모국 또는 한국에서 경험한 생활수기를 발표함으로써 문화 공감대 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건강가정기본법’과 ‘다문화가족지원법’에 의해 설치된 가족지원사업 전문기관이다. 상명대학교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부모역할 지원, 다문화가족관계향상 지원, 한국어 교육,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 등이 있다.

센터 한국어 교육은 수준별로 주 2회(회당 2시간)씩 50회가 진행된다. 결혼이민자, 중도입국자녀, 외국인 대상이다. 한국어 어휘, 문법, 읽기, 쓰기, 말하기·듣기를 두루 가르친다. 올해는 현재까지 약 2,500명이 교육을 수강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