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6192 0722019110956166192 02 0201001 6.0.16-HOTFIX 72 JTBC 0 related

세월호 기록 검토 착수…'부실 구조·CCTV 의혹' 주시

글자크기


[앵커]

'세월호에 대한 마지막 수사가 되도록 하겠다', 검찰이 이런 의지를 밝히며 꾸린 게 이번 특별수사단이죠.

특수단이 본격적으로 기록 검토에 들어갔는데 첫 번째 수사 대상은 어떤 게 될지 채윤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특수단이 밝혀야 할 의혹은 참사 원인, 당국의 부실 대응, 진상규명 수사에 대한 방해 크게 세 가지입니다.

이 중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발표한 이른바 '희생자 이송 지연 의혹'이 우선 수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조위는 지난달 31일 참사 당일 맥박이 남아있는 임경빈 군을 발견하고도 헬기가 아닌 배로 옮겼다고 발표했습니다.

부실한 조치로 골든 타임을 놓쳤다는 겁니다.

또 핵심 증거의 하나인 세월호 내부 CCTV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밝히는 것도 시급한 과제입니다.

속도를 내지 않으면 책임자 처벌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직권남용과 업무상 과실치사의 공소시효는 7년이라 1년 반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5년 전 수사결과 발표에서 세월호 CCTV 영상 일부가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조작된 정황은 없다고 했는데, 이번엔 달라진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채윤경 기자 ,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