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3374 0532019110956163374 04 0401001 6.0.17-RELEASE 53 노컷뉴스 0

술에 취해 항공기 비상문 뜯어내…"미친 외국인"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권민철 기자

{IMG:1}태국에서 술취한 승객이 항공기 이륙 직전 비상구의 문을 뜯어내는 일이 벌어졌다.

9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6일(현지시간) 오후 태국 치앙마이 국제공항에서 이륙 대기중이던 '타이 스마일' WE169편 항공기 안에서 한 승객이 갑자기 왼쪽 날개 부근 비상구 쪽으로 뛰어가더니 비상구의 힌지를 잡아당겼다.

그러자 비상구는 뜯겨져 나갔고 그 자리에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가 부풀어 올랐다. 승객들은 비명을 질렀다.

기장은 즉시 항공기 운항을 멈추고 보안요원들에게 연락해 문제의 승객을 제압하도록 했다.

보안요원들이 출동한 뒤 그는 두 팔과 두 발이 묶인 채 공항 보안 당국에 인계됐다.

타이 항공이 소유한 저가 항공사인 '타이 스마일' 측은 문제의 승객은 구금중이며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의 이름과 국적 등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은 다만 그를 '미친 외국인'이라고 표현했다.

승객들은 그가 취해있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타이 언론은 그의 동기에 따라 징역 5년 형까지 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타이 스마일'측은 이번 사고로 60만 바트(약 2천280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항공기는 오후 5시쯤 승객 86명을 태우고 예정됐던 방콕 수완나품 공항으로 이륙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