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0227 0252019110956160227 01 0101001 6.0.17-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related

文대통령, 尹총장 앉혀놓은 자리에서 "윤석열 아니어도 되는 공정 시스템을"

글자크기

대화없이 악수, 尹 90도 고개숙여

靑 "누가 총장되든 천년만년 안 가"

조국땐 '사람' 이번엔 '시스템'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反)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개혁'을 강조해 온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면전에 두고 다른 총장이 와도 안 바뀔 개혁안을 만들라고 한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천년만년 가는 게 아니다"라면서 "그만큼 시스템을 확고하게 만들어내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와 여권은 그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했지만, 이번엔 사람보다 '시스템'을 강조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세청장, 공정거래위원장 등 사정(司正) 기관장이 모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과 대면한 것은 지난 7월 25일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준 이후 106일 만이다.

조선일보

文대통령, 검찰 관련 발언때마다 尹총장 쳐다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바라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관련 발언을 하면서 윤 총장을 여러 차례 응시했고 윤 총장은 수차례 메모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과 관련,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했다. 왼쪽은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를 주재하기 전 윤 총장과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웃는 얼굴이었고, 윤 총장은 문 대통령과 악수할 때 90도 가까이 고개 숙여 인사했다. 두 사람은 별도로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지난 7월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우리 윤 총장님" "권력형 비리를 공정하게 처리해 국민의 희망을 받았다"고 했을 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윤 총장은 당시엔 빨간 넥타이 차림이었지만, 이날은 파란색 넥타이를 맸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검찰 개혁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며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 인권과 민주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검찰이 조 전 장관 자택을 압수 수색했을 때도 "인권을 존중하는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 "성찰이 필요하다"고 했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관련 발언 도중 윤 총장을 여러 차례 응시했다. 윤 총장은 문 대통령이 발언하는 동안 여러 번 메모했다.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조국 논란'이 격화된 것은 조 전 장관 개인 의혹보다는 '합법적 제도 내 불공정'에 원인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 전반의 불공정 관행을 고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과 법조계에선 "검찰 수사가 조 전 장관으로 향하는 상황에서 그의 비리 의혹이 '합법적 제도' 내에 있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