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05898 0242019110656105898 04 04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53046500

시진핑 이어 캐리 람 만난 한정 "中정부, 홍콩의 든든한 후원자"

글자크기

"홍콩 폭력시위 용납 못해"..反폭력 응집력 보여줘야

한정, 4중전회 결정 언급.."홍콩 엄격히 관리"

이데일리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진=AFPBB 제공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가 캐리 람 홍콩 특별행정구 행정장관을 만나 “중앙 정부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는 든든한 후원자”라면서 중앙 정부의 통제권 강화를 시사했다.

6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홍콩·마카오 사무를 총괄하는 한 상무위원은 이날 베이징에서 람 장관을 만나 “최근 5개월간 (송환법) 수정안 풍파가 계속되는 폭력 사태로 변했고 홍콩 사회 전반은 물론 많은 시민들의 절실한 이익을 해쳤다”고 지적했다.

한 상무위원은 “홍콩에서 폭동 제압과 질서 회복은 여전히 홍콩 사회의 가장 중요한 임무이며 홍콩 행정, 입법, 사법 기관의 공동 책임”이라면서 “홍콩 사회가 반폭력에 응집력을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충분히 확신을 갖고 실천하는 과정에서 이를 지지하고 보완해야 한다”며 “일국양제가 안정적으로 행해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한 상무위원은 “중국 중앙 정부가 람 장관과 홍콩특구 정부, 홍콩 경찰이 맡은 업무를 충분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람 장관의 노고를 위로하면서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는 데 있어 중앙정부는 항상 든든한 후원자”라면서 “특구 정부가 보다 적극적이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해 홍콩의 민생 문제, 특히 중저소득의 주택과 취직 문제 등을 잘 해결할 수 있도록 확고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에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홍콩 매체인 홍콩문회망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한 상무위원은 지난 4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람 장관을 만나 홍콩정부에 신뢰를 표명한 점을 언급하면서 “최근 5개월간 폭력 사태로 홍콩 사회의 질서가 파괴되고 법치가 짓밟히며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는 심각한 국면이 나타났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어 “이런 극단적인 폭력은 그 어떤 나라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폭력분자들은 이미 법적, 도덕적 마지노선을 넘어 일국양제와 홍콩의 안정을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상무위원은 또 “19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통과한 결정은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홍콩과 마카오 특구를 엄격히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특구는 국가 안전을 지키는 법률 제도와 집행 체제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달 31일 폐막한 4중전회에서 일국양제와 관련해 제도를 완비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사태에 직접 개입할 명분을 마련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캐리 람 장관은 시 주석이 지난 4일 접견 시 신뢰를 보내줘 폭동을 막겠다는 결심이 더 커졌다면서 “일국양제 방침을 견지하고 법치를 수호하며 폭동을 하루빨리 막아 홍콩이 재출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홍콩 폭력 시위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자유와 민주를 쟁취한다는 의미를 넘어섰다면서 많은 시민이 다쳐 마음이 아팠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