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57394 0012019110556057394 04 0402002 6.0.17-RELEASE 1 경향신문 53046500

시진핑,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면담…“폭력제압 질서회복 중요”

글자크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일(현지시간)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을 만났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 5일 보도했다. 지난 6월 초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뒤 시 주석과 람 장관의 공식 회동이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4일 밤 상하이 국제 수입 박람회에 참석한 캐리 람 장관으로부터 홍콩 정세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중국 중앙정부가 캐리 람 장관에 대해 높은 신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캐리 람 장관에게 “홍콩 ‘수정안 풍파’(송환법 수정안 풍파)가 이미 5개월째 지속하고 있다”면서 “홍콩 특별행정구를 이끄는 일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고, 정세 안정과 사회 분위기 개선을 위해 큰 고생을 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그는 이어 “중앙 정부는 캐리 람 장관과 홍콩 행정부의 업무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며 “더불어 사회 각계와의 대화와 민생 개선 등 임무도 잘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홍콩 사회 각계 인사는 전면적으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방침과 기본법을 관철하기를 바란다”며 “마음을 합쳐 협력하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홍콩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지면서 홍콩 문제 책임자인 캐리 람 장관에 대한 문책론이 대두됐지만, 시 주석은 이번 면담을 통해 캐리 람 장관에 대한 지지를 재차 확인했다.

디지털뉴스팀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