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8521 1112019102455808521 01 0101001 6.0.16-HOTFIX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한국당, 정경심 구속에···“이제는 ‘공범’ 조국 수사해야”

글자크기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로 구속 수사는 너무 당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법원의 구속 판결에 대해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법원이 조국 부인 정경심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며 “조국 5촌 조카 조범동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하며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질 차례”라고 덧붙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검찰은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