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7025 0032019102455807025 02 02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서울시, 2022년까지 수소차 4천대 보급…박원순 전용차도 교체

글자크기

박 시장, 오늘 '기후변화 대응 세계 시장 포럼'에 수소차 타고 참석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2022년까지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를 4천대 이상 보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는 "작년 10월 발표한 3천대 보급 계획에 1천대를 추가해 공격적으로 공급에 나설 계획"이라며 "수소충전소 구축 목표치도 11곳에서 15곳 이상으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 전용차도 수소차로 바꿨다. 기존 전용차로 사용한 전기차는 서울시 일반 업무용 차량으로 전환해 직원들이 쓰도록 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수소차 사용 첫날인 이날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수소차를 타고 참석한다. 서울시의 수소차 확대 의지를 전 세계 도시에 피력하는 차원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수소차 591대를 보급했다. 내년에는 1천854대 보급이 목표이다. 수소충전소는 현재 4곳에서 내년 10곳으로 늘린다.

수소차 공급이 확대되면 수소차 구매 대기 수요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했다. 서울의 경우 다른 시·도보다 구매 희망자가 많아 수소차를 사려면 1년 이상 기다려야 한다.

서울시는 수소차 충전 인프라 확대에 관한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2030 수소충전소 구축 중장기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수소차는 차량 내 전기발생장치(스택)에서 수소를 산소와 결합해 스스로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물과 공기만 배출하기에 친환경 차량으로 평가받지만, 전기차보다 충전소 등 인프라가 부족하고, 비싼 가격·충전비용이 단점으로 꼽힌다.

박 시장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면 친환경차 이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시민 수요에 부응해 수소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이용이 편리하도록 충전 인프라도 차질 없이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수소차
[현대자동차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