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0761 0962019102355780761 07 0703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40552661

'82년생 김지영', 오늘(23일) 개봉…압도적 예매율 1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영화 ‘82년생 김지영’(김도영 감독)이 관객들과 만난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각각 김지영과 김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영화는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100만부 이상 판매되며 인기를 얻었던 원작인 만큼 기대도 크다. 이와 함께 원작 소설이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페미니즘’과 관련된 키워드를 들며, 개봉도 하지 않은 영화에 평점 테러를 하거나 배우들이 참여했다는 이유 만으로 악성 댓글 공격을 이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82년생 김지영’은 화제가 된 만큼 개봉 전부터 심상치 않은 기세를 보이고 있다. 개봉 당일인 23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8시 30분 기준 51.8%의 실시간 예매율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극장가 비수기지만 많은 관객들이 예매를 하고, 영화에 관심을 보이며 화제성을 제대로 입증했다.

이에 ‘82년생 김지영’이 현재 박스오피스 선두를 달리는 ‘말레피센트2’와 ‘조커’를 꺾고 새로운 강자로 등극할 수 있을지, 베일이 벗겨진 영화는 어떤 평을 받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