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1522 0022019102155741522 02 0205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vs 나경원…교육부 국감 '자녀 입시' 여야 공방

글자크기
중앙일보

21일 교육위원회 종합감사에서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자녀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특혜 의혹에 대한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연합뉴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 공방이 재현됐다. 교육위 안팎에선 올해 국감이 시종일관 ‘조국 국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교육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 전 장관 딸의 대입특혜 의혹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김현아 의원은 “(유사 사례) 방지 대책이 뭐가 있는지 모르겠다. 표창장 위조, 품앗이 인턴, 부정 장학금 지급에 대한 대책을 찾아볼 수 없다”고 교육부를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유은혜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부 종합전형 조사단을 통해 구체적인 사안과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대전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시교육청·충남교육청·충북교육청·세종특별시교육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때 고성이 오갔다. 김 의원이 교육부가 서울대에 공익법센터 인턴 관련 자료를 요청했는 지를 묻자 유 부총리는 "담당과에서 확인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모면하겠다고 (거짓) 답변하면 위증죄로 고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유 부총리도 “너무 심하게 말하지 말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도 특별감사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교육부가 정유라 때는 특검수사 전에 특정감사에 착수했고, 특검 진행 중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행정처분까지 내렸다”며 “국회가 수 차례 특별감사를 요청했는데 하지 않은 건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의원도 교육부 대응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부정 편입학 의혹이 제기됐을 때와도 다르다고 꼬집었다.

중앙일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및 그 소속기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여당 의원들은 앞서 진행된 국감처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대입·학사 특혜 의혹으로 맞받아쳤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나 대표의 딸이 입학한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 대해 “급하게 신설된 배경에 대한 의혹이 있고 대교협과 교육부가 연루됐다는 주장까지 나왔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서영교 의원도 “성신여대가 자체 감사를 했더니 (나 원내대표 자녀의) 학점이 D에서 A+로 둔갑하는 사례가 8건이나 나왔다”며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자료도 제출 안 했는데 학점이 나왔던 정유라와 유사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여당 의원들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허위 학력 의혹도 거듭 따졌다. 박찬대 의원은 “최 총장이 총장 등의 직위를 얻기 위해 허위 학력을 행사했다면 행정기관을 기만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서영교 의원도 “교육부는 사립학교법 위반인지를 확인하고 이에 대해 처벌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부총리는 나 대표의 자녀 문제에 대해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답변했다. 최 총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사립학교법에 따라 어떤 조처가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