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4331 0512019102155734331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여야 3당 원내대표 "공수처 재논의…민생법안 31일 처리 합의"

글자크기

이인영 "공수처 이견 명확, 수요일 실무협상 지켜보고 재논의"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진 기자,정상훈 기자 = 21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열렸지만 정국의 뇌관으로 떠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수처법과 선거법에 관한 협상이 더 필요하다고 보고 실무협상 등을 계속 가동하기로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개혁과 공수처법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했지만 쟁점이 분명히 있는 것이라 그 쟁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이견이 명확한 부분이라, 수요일에 실무협상 과정을 지켜보고 재논의한다"고 강조했다.

선거법 협상도 진행한다. 이 원내대표는 "수요일(23일)에 실무협상들이 진행되니 그 과정을 더 지켜보기로 했다"며 "수요일 오후 3시30분에 자유한국당은 김재원 의원, 바른미래당은 유의동 의원, 민주당은 김종민 의원이 와서 원내대표단과 선거법 협상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수요일 실무협상에서도 공수처와 관련해 한국당과 의견일치가 안될 경우, 민주당이 한국당을 배제하고 다른 야당들과 공조를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거기까지 가지 말아달라"고 선을 그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여기서 그 얘기는 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라고 신중론을 폈다.

공수처 등에서는 결론을 내지 못했지만 쌓여있는 민생법안 처리는 서두르기로 합의했다. 내년 예산안에 대해서도 법정시한을 지켜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기로 했다. 이 원내대표는 "예산안 관련 법정시한을 지켜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노력한다는 정신을 확인했다"며 "명확히 언제 처리한다의 합의는 아니지만, 정신은 확인했다"고 거듭 말했다.

31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비쟁점 민생법안들을 최대한 속도를 내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점은 성과다. 이 원내대표는 "각 상임위원회에 비쟁점 민생법안은 속도를 내 처리해달라 부탁하기로 얘기가 됐다"며 "탄력근무제를 비롯한 환경노동위원회의 노동법안 등을 다 포함해 다뤄보기로 했고, 3당 원내수석간 민생입법회의도 이번주부터 가동하니 거기서 구체화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인사청문회법 개정과 관련해선 운영위원회의 법안소위를 가동해 논의에 들어가기로 합의했다.

3년간 공석 중인 특별감찰관 추천 역시 당초 합의한대로 추진 중이라고 확인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별감찰관 추천과 관련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준비가 됐다고 하고, 우리 당은 2명은 준비됐는데 1명을 더 포함한 3명을 놓고 이번주까지 특감관 후보 추천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적으로 어떠한 추천 절차를 밟을지 그 방식과 관련해선 국회의장과 한번 더 검토해 정리하겠다"고 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