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0848 0352019102155730848 01 0104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related

유승민 “12월에 탈당” 손학규 “빨리 나가라” 정면충돌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겨냥해 “12월에 나가겠다고 했는데 빨리 나가라”고 요구했다. 유승민 변혁 대표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이 추진하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에 반대한다” “이 법안을 막아내는 소명을 다한 뒤 12월초 탈당과 신당 창당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한 비판이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인내의 시간은 끝났다”며 “오늘 아침 유 대표 인터뷰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4월부터 탈당을 생각했다고 하고 12월 초 탈당하겠다고 한다. 스스로 원칙주의자라 자부하지만 원칙 없는 전형적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해 유승민 대표를 정면 겨냥했다. 그는 유 대표를 향해 “계파 정치와 분열 정치를 앞세웠고, 진보와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의 정치인” “우리나라 정치의 분파주의를 대표하는 분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하다 배신자라는 말을 들으며 박 대통령을 배신했다” “대구에선 배신자로 찍혀 있고 수도권 출마 차출론을 핑계로 대구를 떠날 생각을 하고 있다”고 작심 비판을 퍼부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통합을 “애걸하고 있다”고도 비난했다. 유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한국당이 변화에 동의하고 마음을 터놓는 대화를 한다면 통합할 수 있다. 그게 안되면 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을 놓고, “무조건 통합은 안된다고 하지만 솔직히 말해라. 통합을 애걸하고 있는 것이고, 받아주지 않으면 신당 창당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이라고 잘라 말하기도 했다. 이어 “통합이 안되면 연대해서 뱃지를 달겠다는 뜻” “유승민이 보수를 개혁하기 위해 뭘 했느냐”며 “자기가 만든 당(바른미래당)을 풍비박산 만들어놓고 깨진 뒤에 나갈 생각 절대 하지 마시라”고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유승민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 협상을 위해 (공수처와 선거법 협상에 임할 수 있다는) 그런 발언을 한 것 같고, 변혁의 다수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으로 날치기 한 선거법에 대해선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뜻이 분명하다”며 “예산과 패스트트랙 관련 법안을 처리하고 (탈당) 결심을 행동에 옮기겠다”고 거듭 밝혔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