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0584 0032019101855700584 02 0204003 6.0.17-RELEASE 3 연합뉴스 49381929 related

검찰, '패스트트랙 충돌' 전후 관계 영상까지 추가확보(종합2보)

글자크기

윤석열 "엄정 수사" 국감 발언 직후 국회방송 압수수색

연합뉴스

국회방송 압수수색 하는 검찰
(서울=연합뉴스) 여야 의원들의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18일 추가 자료 확보를 위해 국회방송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19.10.18 [국회방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여야 의원들의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추가 자료 확보를 위해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조광환 부장검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정관에 있는 국회방송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영상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약 5시간 만에 종료됐다.

연합뉴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압수수색 마친 검찰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정관 아카이브실에서 국회방송 압수수색을 마친 뒤 빠져나오고 있다. 2019.10.18 ondol@yna.co.kr



정치권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국회방송이 4월 하순에 촬영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와 각종 규탄대회 영상을 전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4월 패스트트랙 충돌사건 당시 상황은 물론 전후 상황까지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 측은 "정당 행사와 관련한 영상이라 검찰 제출 여부를 두고 검찰 측과 논의중이었다"며 "검찰이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검찰은 국회의원 110명에 대한 국회법 위반, 특수감금, 폭행 등 혐의 고발 사건을 수사하면서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폐쇄회로(CC)TV, 방송사 촬영화면 등을 경찰로부터 이미 넘겨받은 바 있다.

이번 사건의 수사 대상 의원은 모두 110명으로, 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검찰은 그동안 출석을 거부해 온 한국당 의원들에게 순차적으로 소환을 통보하고 국회의원이 아닌 정당 당직자 등을 먼저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이날 검찰이 국회를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도 재조명됐다.

윤 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며 "수사 결과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