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2946 0252019101855692946 01 01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53204111 related

與 "윤석열 한겨레 기자 고소한 건 언론 재갈 물리기"

글자크기
尹총장 "왜 이런 보도를 했는지 밝히고 같은 지면에 공식 사과하면 재고"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자신에 대한 건설업자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고소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찰 수장의 기자에 대한 직접 고소는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다.

조선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총장은 고소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도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치적 권한과 사회적 위상을 갖추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검찰총장이 본인이 몸담고 있는 검찰에 기자 개인을 고소했다. 보도도 이례적이지만 검찰총장의 조치도 이례적"이라며 "검찰총장이 고소를 하면, 수사는 총장의 지휘를 받는 검사가 하게 된다. 셀프 고소에 셀프 수사이고 총장의 하명수사인 셈이다. 하명이 없다 해도 'LTE급'으로 (수사를)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한겨레신문) 보도는 검찰의 내부 조사로도 시시비비가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사안으로, 개인에 대한 고소란 방식을 통하지 않고도 검찰의 명예를 보존할 수 있다"며 "윤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 사회적 의미를 고려해 재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지난 11일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윤 총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겨레신문에 대한 형사고소를 재고할 생각이 있느냐"는 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물음에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 본 적 없지만 이 보도는 확인 없이 1면에 기사를 게재했기 때문에 개인의 문제가 아닌 검찰이라는 기관의 문제일 수 있다"며 "이 언론사가 왜 이런 보도를 하게 됐는지 (밝히고) 같은 지면에 공식 사과를 한다면 재고해 보겠다"고 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