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3165 0372019101655633165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모든 권력기관은 국민을 위해 존재, 명심해야 할 것”

글자크기

-부마민주화항쟁 기념식 참석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수 없다”

-“민주주의 위기 맞을 때 국민들 행동으로 살려내”

-“유신독재 무너뜨린 부마는 민주주의 상징”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창원 경남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달 부마민주항쟁 발생일인 10월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서 첫 정부주관 행사로 치렀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공감과 연결’의 메시지인 동시에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등과 맞물린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강조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의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의 선조들이 꿈꿨던 진정한 민주공화국, 평범한 사람들이 진정으로 나라의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국가적 성취가 국민의 생활로 완성되는 민주주의를 향해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쉬지 않고 발전되어왔고 더욱 커지고 있다”며 “민주주의가 위기를 맞을 때 국민들은 행동으로 민주주의를 살려냈고, 정치적 민주주의로 시작된 거대한 흐름은 직장과 가정, 생활 속 민주주의로 확대되어가고 있다”고 했다. 특히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라며 “부·마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지”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통해 많은 국민들은 자신의 목소리를 갖게 됐다”며 “각자의 목소리를 분출하며 민주주의는 더 다양해지고, 자신의 목소리가 중요한 만큼 다른 이들의 목소리도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아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실천하는 가운데 확장되는 것”이라며 “우리가 오늘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위한 어제의 노력이 더 발전된 민주주의로 확장되기를 희망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피해자 증언' 영상 및 편지 낭독을 보고 있다. 오른쪽부터 최갑순 마산시위 참여자, 옥정애 마산시위 참여자, 김정숙 여사, 문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발의한 개헌안에서 헌법전문에 4·19혁명에 이어 부마민주항쟁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항쟁의 민주이념 계승을 담고자 한 점을 언급하면서 “비록 개헌은 좌절되었지만 그 뜻은 계속 살려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과 부산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창원, 부산 경남은 정치적 민주화의 열망 뿐 아니라 독재정권의 가혹한 노동통제와 저임금에 기반한 불평등 성장정책, 재벌중심의 특권적 경제구조를 바꾸고자 하는 데에도 가장 앞장서 왔다”며 “지난 40여년간 창원은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선도하고 견인해왔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