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3804 0142019101455583804 01 0103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related

오신환, 조국 사퇴에 "끝이 아닌 시작..文 대국민사과 해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논란 속에 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것과 관련,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사퇴를 환영한다"면서도 조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대국민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 사퇴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은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며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겨냥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며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라"며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조 장관 사퇴에 대해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정치적 외풍에 휘둘리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이 검찰개혁의 가장 첫번째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며 "국회도 책임을 나눠져야 한다.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라고 부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