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1518 0242019101455571518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4455239 related

하태경 "무슨 일 있어도 끝을 봐? 조국 처벌이 檢 개혁 시작"

글자크기
이데일리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무슨 일이 있더라도 끝을 봐야 한다’며 검찰 개혁 의지를 재차 내비친 것을 두고 “조 장관 처벌이 검찰 개혁의 시작”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국민 전쟁선언이다. 조 장관이 오기 싸움에서 국민에게 지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이라는 비정상적 멘탈 소유자 한 사람 때문에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라며 “조 장관의 권력 집착은 사실상 국기 문란 수준”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최고의 검찰 개혁은 조 장관처럼 살아있는 권력도 눈치 안 보고 법대로 처벌할 수 있는 것이다.검찰 개혁의 시작은 조국 처벌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조 장관은 이제 대한민국의 암 덩어리가 됐다”며 “이 암 덩어리를 수술할 권한을 가진 사람은 오직 한사람,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인데 암 제거 수술을 포기한 듯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면 국민은 수술 의사를 교체할 수밖에 없기에 조국 파면에서 시작한 국민의 함성이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이 하나로 똘똘 뭉쳐 비정상인 조국과 한심하고 무능한 문 대통령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조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검찰개혁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고위당정협 모두발언에서 “국민들의 검찰 개혁에 대한 열망이 헌정 역사상 가장 뜨거운 이때에 검찰 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것은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이번에 무슨 일이 있더라도 끝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의 입법화와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 시작”이라며 “흐지부지하거나 대충 하고 끝내려했다면 시작하지 않은 것 보다 못하다. 검찰 개혁이 확실하게 결실을 맺도록 당정청이 힘과 지혜를 모아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