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29733 0022019101155529733 03 0301001 6.0.15-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related

충남 혁신도시 지정 요청에 文대통령 "기대해도 좋지 않겠나"

글자크기

문 대통령, 10일 전국경제투어 11번째로 충남 방문

충남도, 서해선-신안산선 직결 등 6가지 현안 건의

양승조 충남지사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11번째 전국경제투어로 충남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역 현안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으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충남 아산과 서산을 들러 이날 오후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 해양 신산업 보고회’에도 참석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충남도청 1층 로비에서 열린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충남지역 경제인들은 이날 낮 서산시 해미읍성 부근에서 문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경제인들은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서해선 복선전철-신안산선 직결, 평택~오송 복복선전철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등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석문산단-대산항 인입 철도 건설과 가로림만 국가 해양정원 조성,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등 6가지 현안 사업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충남의 염원이 실현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 기대해도 좋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문 대통령의 상경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께서)그렇게 말씀하신 것으로 볼 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충남도와 지역 경제인들이 요청한 6개 현안사업 대부분을 당정 협의와 국회 논의 등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고 한다. 충남도의 가장 큰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의 경우 주관 부처인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관련 법 개정이 가능하도록 추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충남은 2004년 정부가 혁신도시를 지정할 때 전국 광역 도(道) 가운데 유일하게 제외됐다. 당시 관할인 연기군(현 세종시)에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된다는 이유에서였다. 하지만 2012년 세종시가 분리되면서 충남에서 인구 13만7000여 명이 빠져나가고 면적도 437㎢가 감소했다. 2012~2017년까지 경제적 손실도 25조2000억원에 달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를 마친후 도민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육성 정책에서도 소외됐고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 인재 의무채용 혜택도 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충남에서는 “세종시 때문에 역차별을 받는다”는 볼멘소리가 적지 않았다. 반면 정부는 “법 개정이 우선”이라며 혁신도시 축가 지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해왔다.

최근 논란이 된 서해선 복선전철과 신안산선 직결 문제는 두 노선의 열차가 다른 점을 고려, 당장 직결하는 대신 정부가 추진하는 ‘2021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에 관련 내용을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는 지하화에 따른 위험 등의 문제를 보완하면서 해결하는 방향을 가닥이 잡혔다고 한다.

양 지사는 해양 신산업 보고회 직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가진 문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부남호 역간척과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사업 등도 건의, 긍정적인 답변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 지사는 문 대통령이 참석한 보고회에서 해양 신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10만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수도권·중국과 접근성이 뛰어난 지리적 장점을 활용, 태안기업도시와 서산 웰빙특구 등을 육성하고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학국가생태산업단지 등의 인프라를 활용, 근로벌 해양 신산업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중앙일보

대통령이 10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앞서 서천블루바이오밸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투자에 이어 해양산업에 대한 육성이 이뤄지면 충남이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 것”이라며 “충남에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고 건강과 행복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