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00038 0512019101055500038 03 0304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계속 문제 제기 하겠다"던 LG, 삼성 비판 자제한 이유는?

글자크기

정부 주최 행사에서 '눈치'…막판에 관련 전시 철수한 듯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성숙한 경쟁 문화 발전해야"

뉴스1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 모델들이 리얼 8K 해상도를 구현하는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2019.10.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8K TV 정의와 관련해 삼성전자의 문제를 계속해 지적하겠다는 방침을 접으며 공세를 누그러트리는 모습을 보였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열린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 예상과 달리 삼성전자와 자사의 제품을 직접 전시하는 부스를 설치하지 않았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IFA)에서 삼성전자의 8K TV 제품이 국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한 이후 공세를 계속해 오고 있다.

LG전자 측이 국내에서도 기술설명회를 열고 "앞으로도 8K와 관련한 문제 지적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기 때문에 이번 한국전자전에서도 삼성전자 제품의 문제를 지적하는 전시가 예상됐다.

하지만 결국 LG전자는 삼성전자의 제품을 저격하는 전시는 하지 않았다. IFA와 국내 기술설명회에서는 양사의 제품을 동시에 설치해두는 전시공간도 마련해 두었지만 이번에는 설치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LG전자가 전시회 막판까지 양사의 제품을 비교 시연하는 공간을 준비했지만 전시를 앞두고 이를 철수 시켰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다만 LG전자는 자신들의 8K TV가 국제적인 기준을 모두 만족한 '리얼(진짜) 8K'라며 자신들이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제품 설명을 통해 삼성전자의 TV 제품은 돌려서 꼬집었다.

뉴스1

LG전자가 한국전자전 2019에서 전시한 리얼 8K TV에 대한 설명 내용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전자업계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행사인 만큼 직접적인 공격은 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산업부가 행사를 진행하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직접 부스를 관람할 계획이었기 때문에 양측의 화해를 바라는 정부의 눈치를 본 것 같다는 평가다.

실제로 이날 한국전자전 기념식에서 축사를 맡은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국내업계가 과도한 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말을 꺼냈다.

성 장관은 "우리 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배터리, 디스플레이, 메모리 반도체와 같은 분야에서 건강한 경쟁과 협력을 통해서 함께 성장하고 세계 시장으로 나가야 한다"라며 "세계 경쟁자들이 눈여겨보고 있다. 내부 갈등이 경쟁자들의 어부지리가 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성숙한 경쟁 문화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 장관의 발언은 베터리 산업에서 최근 인력 유출·기술 탈취 등의 문제로 소송전까지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8K TV와 QLED 정의에 대한 논쟁으로 TV 전쟁을 진행 중인 LG전자와 삼성전자에 과도한 비방을 자제하라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도 LG전자의 제품을 공격하는 제품 전시나 발언 등을 하지 않았다.

potgu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