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6213 0242019092355166213 01 0102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42407116 related

文대통령, 24일 오전6시15분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호텔서 한미 정상회담

글자크기

트럼프, 이례적 文대통령 숙소 찾아와 정상회담

북미 실무협상 재개 분위기 속 한미간 접점 찾기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현지시간) 뉴욕JFK 공항에 도착한 공군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미국)=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5시15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국시간으로는 24일 오전 6시15분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현지 숙소인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공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의 숙소를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9번째로 지난 6월 30일 청와대에서 개최한 양자회담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이번 회담은 ‘하노이 결렬’ 이후 교착상태에 머물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추동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그간 7개월여 개점휴업이었던 북미 실무협상 재개 분위기가 무르익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촉진자’ 역할에 나설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회담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로 인한 한미간 갈등설 불식에 나서는 한편,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도 의제에 올려 대화를 나눌 가능성이 점쳐진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