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3556 0092019092355163556 04 0401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수갑찬 위구르인 수백명 촬영 동영상 '파문' …유튜브에 유출돼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위구르 인으로 보이는 수백명이 눈이 가리워진채 수갑을 차고 중국 경찰의 감시를 받고 있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동영상은 지난 주 유튜브에 유출됐다. 위구르 및 소수족들로 보이는 수백명이 눈이 가리워진채 등 뒤로 수갑을 찬채 줄맞춰 땅바닥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모두 유니폼을 입었고, 머리카락은 짧게 삭발돼있다. 근처에 기차가 있는 것으로 보아 다른 곳에서 이송돼왔거나 이송되기 위한 상황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중간중간에는 제복을 입은 중국 경찰들이 서있다.

호주전략정책연구소의 네이선 루서 연구원은 영상이 촬영된 장소를 중국 신장의 코를라 서쪽에 있는 한 기차역으로 추정했다. 촬영 시점은 지난해 8월 쯤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카슈가르에 있는 수용소에 있던 수감자들이 기차를 타고 코를라 수용소로 이송된 것 같다고 말했다.

드론으로 찍은 듯한 동영상은 '공포에 대한 전쟁(War on Fear)'이란 이름의 계정 소유자에 의해 유튜브에 게재됐다. 이 계정은 하이테크 감시기술이 초래하는 공포에 맞서 싸우는데 목적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유엔 보고서는 중국이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비밀수용소에 약 100만명의 위구르인 및 무슬림 소수족들을 '재교육' 명분으로 잡아 가둬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장 인구는 중국 전체 인구의 2%도 채 안되지만 2017년 당시 인구의 21%가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뉴욕에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의 중앙아시아 이슬람권 5개국 장관과 회담을 가진 후 기자들을 만나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벌이는 위구르족 박해가 테러와는 무관하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겠다"며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미국이 모든 나라에 중국의 위구르족 송환 요구를 일축해야 한다"며 국제사회가 중국의 억압정책에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이번 유엔총회 때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이 각국 대표와 신장 자치구의 인권 문제 위기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