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9601 0562019092255139601 01 0107001 6.0.15-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文대통령 뉴욕행… 한·미 동맹 다지고 비핵화 촉진

글자크기

24일 9번째 韓·美 정상회담 / 文 “한·일 탓 美관계 안 흔들릴 것” / 해리스 美대사 “영향 없을 듯” 화답 /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공감 확인 / 항구적 평화 정착방안 논의 전망 / 25일 유엔 총회 참석 기조연설도

세계일보

유엔총회 연설, 한미정상 회담 등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위해 뉴욕으로 향했다. 이번 방문은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구하기 위해 추진됐다. 문 대통령은 출국길에 “한·일 관계 때문에 한·미 관계가 흔들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과 만나 “최근의 한·일 관계 어려움이 한·미 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고, 해리스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 내용을 잘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복구, 평화시장 화재 사건도 잘 챙겨 달라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부터 주말까지 공식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일부 참모들과 함께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방미 일정 중 가장 중요한 핵심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라며 “한·미 공조가 굳건하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동시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북·미가 비핵화 협상의 중대 기로에 선 만큼 뒷짐 지고 방관할 수 없다는 계산이 깔렸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취임 후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북·미가 대화 재개에 적극적인 의지를 확인한 상황이어서 문 대통령의 방미 성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 우선 북·미 간 실무협상의 조속한 추진이 첫 과제로 꼽힌다. 청와대는 최근 북·미 양자의 반응을 거론하며 긍정적인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25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에 한반도 평화의 필요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한반도 평화는 우리만의 과제가 아니라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고 강조한 바 있다.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세계일보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 정상회담 등을 위해 미국 뉴욕을 3박5일 일정으로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평화’가 ‘조국 리스크’를 얼마 정도 희석시킬지도 관건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면치 못해왔다. 하지만 정상회담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북한과 미국이 과거 한국을 통해 서신을 주고받았다면, 최근에는 직접 교환하는 등 우리 정부의 입지가 과거와 달리 크게 좁아졌다는 분석도 있다. 여기에 영변 핵시설 폐기를 발판으로 한 단계적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북한과 일괄 타결을 주장하는 미국의 간극은 여전하다.

두 정상이 만나면 풀어가게 될 당면 현안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도 포함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소미아 문제는 회담의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이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선언 후 ‘깊은 우려와 실망’이라는 강한 불만을 표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이해를 구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맞서 9월 말부터 진행될 방위비 분담 협의에서 한국 정부의 분담금 인상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