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7888 0362019092255137888 03 0301001 6.0.13-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대기업과 중소기업 임금격차 2.4%p↓

글자크기
한국일보

2018년 분위별 연봉 하한액 기준. 한경연 제공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 근로자간 임금격차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연봉 인상률 역시 저소득 집단이 고소득 집단보다 다소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근로자수 300명 이상인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 대비 300인 미만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상여금과 성과급 포함) 비율은 2017년 55.7%에서 지난해 58.1%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4%포인트만큼 임금격차가 개선된 것으로 이는 대기업 평균연봉이 6,487만원으로 전년 대비 0.4%(27만원) 증가한 반면, 중소기업 평균연봉이 3,771만원으로 전년보다 4.9%(176만원) 오른 결과다.

지난해 국내 근로자 평균연봉은 3,634만원으로 2017년보다 4.6%(159만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평균연봉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2.2%였다. 작년 1억원 이상 받은 억대 연봉자는 49만명으로 조사됐으며, 6,950만원 이상을 받아야 상위 10%에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10분위)‘의 평균 연봉은 9,931만원이었으며, 연봉이 가장 낮은 하위 10% 근로자(1분위) 평균은 이들에 14분의 1 정도인 689만원이었다. 연봉 2,000만원 미만 근로자는 전체 4분의 1에 해당하는 392만명이었으며, 2,000만~4,000만원 연봉을 받는 근로자가 678만명(43.9%)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연봉 인상률은 저소득 집단이 고소득 집단보다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3분위가 10.4%로 인상률이 가장 높았고, 2분위 10.3%, 4분위 7.0%로 나타났다. 반면 소득이 높은 10분위와 9분위, 8분위는 각각 3,2%, 3.1%, 3.7%로 연봉 상승률이 3%대였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대내외적 악재로 2018년 경제성장률은 2.7%에 그쳐 2017년 3.2%보다 낮아졌는데 반면 평균연봉 인상률은 거꾸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국의 제조업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감소하는데 단위노동비용 증가율은 늘어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생산성과 연동한 임금인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