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9620 0562019092055119620 02 0213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낙동강 어민 해상시위… “낙동강 보 전면 철거, 1500억 보상하라”

글자크기

200여명 어선 100척 동원, 을숙도서 해상시위 / 2010년 보 설치 후 담수·녹조로 토종어류 멸종, 외래어종이 점령 / 구포∼창녕어촌계 500가구 최근 10년간 가구당 3억원대 피해 / “보상 및 생계대책 없을 시 상경 투쟁”

세계일보

낙동강 하류 일대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해온 어민들이 정부의 낙동강 보 설치로 생계터전을 잃었다며 피해보상과 보 철거를 요구하는 대규모 해상시위를 벌였다.

부산 구포어촌계 등 ‘낙동강 내수면 어민 어업피해 대책위원회’ 소속 어민 200여명은 19일 오전 10시쯤 어선 100여척을 동원, 낙동강 최남단에 있는 을숙도 수자원공사 선박 계류장에 집결해 3시간여 동안 집단으로 해상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시위를 통해 낙동강 보 및 하구둑 설치로 인한 피해보상과 생계대책 마련, 낙동강 보 철거, 낙동강하굿둑 상시 개방을 요구했다.

어민들은 ‘낙동강 내수면 어민 생존권 문제 해결 못 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환경부 장관, 국토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수자원공사는 어민 생존권 보장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어선에 내걸고 낙동강 하류 일대를 종·횡으로 오가며 의사를 표현했다.

이날 해상시위에는 구포·엄궁·대저·김해·양산·밀양·창녕 어촌계와 명지지역 내수면 어민 등이 참여했다.

어민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보낸 호소문을 통해 “2010년부터 시작한 낙동강 수계 보 건설로 인해 낙동강 중·하류 전역이 녹조로 뒤덮이고 무리한 준설로 자연 생태계가 파괴돼 생계수단인 토종 어종은 씨가 마르고 외래어종이 강을 점령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낙동강 수계 보를 모두 철거하고 하굿둑 수문을 상시 개방해달라”고 호소했다.

세계일보

부산 구포어촌계 등 ‘낙동강 내수면 어민 어업피해 대책위원회’ 소속 어민 200여명이 19일 어선 100여척을 동원, 낙동강 하류 을숙도 내 수자원공사 선박계류장에 집결해 3시간여 동안 집단으로 해상시위를 벌이고 있다.


어민들은 이어 “낙동강 내수면 어민들의 폐업 및 어장 상실기간의 어업피해 보상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상경 투쟁을 벌이겠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최성문 구포어촌계장은 “33년 전 낙동강하구둑이 건설된 직후부터 낙동강 하류에서 고기잡이를 생업으로 하던 어민 500여 가구가 어업피해를 보기 시작하다가 10년 전 낙동강보 설치로 결정타를 얻어맞았다”며 “최근 10년간의 어업피해만 추산해도 가구당 연간 3000여만원씩 총 3억원대, 전체 500여가구가 1500억원 이상의 피해를 입었는데 낙동강보 설치 당시 가구당 400만원의 휴업보상을 지급받은 게 전부”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 국토부, 부산시 등 관계기관·지방정부는 이제라도 하루빨리 내수면 어민에 대한 피해보상과 생계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최 계장은 이어 “지난 10여년간 어민들이 관계기관에 피눈물 어린 하소연과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지만 모두 묵살당했다”며 “이제 더는 가만히 앉아 당하고만 있지는 않겠으며, 상경 집회를 하는 것은 물론 추가적인 모든 방안을 총동원해 투쟁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부산=글·사진 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