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1228 0722019091855071228 02 02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68810760000 1568813172000 related

[밀착카메라] '스마트 쓰레기통'…거리 애물단지로 전락

글자크기


[앵커]

지나다니다가 길거리에 놓인 쓰레기통들 자세히 들여다본 적 별로 없으실 텐데요. 잘 보면 그 안에 검은색 사물 인터넷 센서가 달린 쓰레기통들이 곳곳에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양을 측정해서 미화원에게 알려주는 스마트 쓰레기통인데요. 더 청결하게 관리하겠다고 설치를 해놓았지만, 정작 일반 쓰레기통과 다를 바가 없다고 합니다.

밀착카메라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쓰레기통입니다.

이렇게 내용물이 꽉 찰까봐 앞쪽에 봉투도 따로 달아 놓았는데요.

그런데 쓰레기통 안쪽 위쪽을 자세히 한 번 들여다보면요, 이렇게 검정 센서가 달려있습니다.

이른바 스마트 쓰레기통입니다.

센서는 쓰레기의 양을 파악합니다.

내용물이 차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미화원이나 담당 공무원에게 알림이 갑니다.

쓰레기가 넘치기 전에 바로 치울 수 있도록 한 시스템입니다.

서울에만 200대가 넘는 스마트 쓰레기통이 설치됐습니다.

[천에젤/서울 개봉동 : 전혀 몰랐어요. 너무 무방비로 방치되어 있는 느낌이어서. 그냥 별로 신경을 안 쓰는 줄 알았거든요.]

실제 제대로 관리되는지 스마트 쓰레기통 하나를 지켜봤습니다.

앞에 걸어둔 봉투까지 꽉 찼지만 환경미화원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김연아/서울 공릉동 : 이게 밖으로 나와 있잖아요. 이렇게 되면 센서가 있는 의미가 없어지니까 좀 무용지물인 것 같고…관리가 잘 되면 좋을 것 같아요.]

미화원들은 정작 앱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실시간으로 정보를 받는다고 해도 정해진 동선이 있기 때문에 곧바로 가서 처리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A씨/환경미화원 : 그거를 실제로 사용 안 해요. 시간 되고 겉으로 외관상 보기에 꽉 차면 치우는 거지 그게 시스템에 따라 돌아가진 않아요. 저희는 동선이 있죠.]

당초 하루 세 번으로 정해진 수거 횟수를 줄이겠다는 취지도 무색해졌습니다.

서울시의 태양광 사업 일환으로 마련한 압축 쓰레기통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 대당 약 200만 원을 들여 설치했습니다.

쓰레기통 위에 있는 패널을 이용해서 태양광으로 전기를 만들어서 안에 쓰레기가 꽉 차면 압축하는 식인데요.

그런데 안쪽을 보면 쓰레기가 거의 80% 이상 차 있는데, 충전은 양쪽 다 거의 되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쓰레기 쌓이는 속도가 태양광 충전 속도보다 빠른 것입니다.

[B씨/환경미화원 : 비 올 때 날 흐린 날은 잘 안돼서. 비 오는 날 되면 충전이 안 되니까 기계가 멈춰서.]

[서울시 관계자 : 효과는 많이 못 봤다고 생각해요, 사실대로 얘기하면. 세금 쓰는 만큼 안 나온다 싶으면 일반 쓰레기통으로 전환할 수도 있는 거고.]

설치한 지 몇 달 안됐는데 벌써 고장이나 제 구실을 못하는 것도 많습니다.

하지만 기기 오작동보다 더 문제인 것은 시민들의 이용 방식입니다.

'똑똑한 쓰레기통'이라고 적혀있습니다.

그리고 위에는 얼음이나 음료를 넣지 말라고도 적혀있는데요.

압축을 하는 방식이다보니까 눌렀을때 남아 있는 얼음이나 음료가 있으면 오히려 더 지저분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쓰레기통 안쪽에 있는 음료통을 꺼내서 보면요, 이렇게 먹다 남은 커피랑 얼음이 그대로 있습니다.

[C씨/환경미화원 : 여기 상가분들도 과일 같은 거 여기다 다 갖다 버리고 음식물쓰레기 같은 것도 버리고. 위에서 계속 누르다 보니까 물, 국물이 아래로 그냥 줄줄줄줄 다 새는 거잖아요.]

기대했던 것만큼 효과가 나지 않자, 아예 사업을 접은 곳도 있습니다.

관악구는 올해부터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관악구청 관계자 : 일반 쓰레기통하고 스마트 쓰레기통이 크게 장점이 없어가지고요. 센서를 다 철거했습니다.]

지자체가 지향하는 스마트 시티에 맞게 쓰레기통도 똑똑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발맞춘 의도는 좋았지만 부실한 관리와 잘못된 이용으로 제 기능을 못 하는 애물단지가 되고 있습니다.

(인턴기자 : 김승희)

이선화 기자 , 유규열,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