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0256 0032019091755030256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조국, 민주·정의당 지도부 예방…"심려끼쳐 죄송·檢개혁 최선"(종합2보)

글자크기

"겸허한 자세로 업무…검찰개혁·법무부 탈검찰화 과제 완수에 최선 노력"

이해찬 "법무·검찰개혁 잘 임해달라"…이인영 "개혁 적임자 조국 신용보증"

연합뉴스

굳은 표정의 조국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보배 김여솔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니고, 찾아뵙고 말씀을 들으러 왔다"며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역대 그 누구보다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2005년 사법개혁을 추진할 때 제가 공동추진의장을 맡아 여러 가지 해왔는데 좋은 제도를 만들어놓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느낀다"며 "국민 대부분이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바라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을 못 했는데 그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하실 것"이라고 격려했다.

그는 또 "권력을 상실했던 쪽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경중과 선후를 잘 가리고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라며 "역시 국민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이해찬 대표와 악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조 장관은 이 대표에 이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촛불 시민들의 명령이었던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해 조 장관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며 "국민들의 응원과 성원 역시 조 장관이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해 훌륭한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믿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보증한다"며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기를 거듭 응원한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은 이에 "여러모로 부족하고 흠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라는 이유로 제게 무거운 중책을 맡긴 것 같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앞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과제 하나하나를 차례차례 완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의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조국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회동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희상 의장은 역사와 국민 앞에서 늘 바른 판단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고, 조 장관은 열심히 하겠다는 취지로 화답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오후에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를 각각 예방한다.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 장관은 이 대표 예방 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5촌 조카 구속과 딸 입시 특혜 의혹,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제한을 위한 공보준칙 개정 등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국회의장실 향하는 조국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 후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기 위해 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yatoya@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