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3648 0232019091755023648 01 0104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오신환 “靑·與, '조국 지키기' 올인하면 극한 대결”

글자크기

“조국 출석 시 본회의장 난장판 될 것”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밀리면 끝장이라는 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끝끝내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면 이후 정국은 수습하기 힘든 극한 대결로 가게 된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장관 임명을 강행하고 이에 대해 야당은 임명철회와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여야 간 극단적인 대립이 재연될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기국회가 조국 사태로 인해 시작부터 파행을 겪고 있다”며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위해 국회에 출석을 요구하는 국무위원 중에서 현재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조 장관은 제외하고 부르자는 야당의 요구를 민주당이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장관이 출석하는 즉시 본회의장이 난장판이 될 것이 불을 보듯 뻔 한데 당초 합의된 정기국회 일정을 무산시키면서까지 출석을 고집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나”라며 “이런 상황이라면 냉각기를 갖는 차원에서라도 한번쯤은 야당의 요구를 수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현재 정황만 봐도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는 자본시장법, 공직자윤리법, 금융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피할 길이 없다”며 “여기서 일이 더 커지기 전에 더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조 장관을 해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