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6056 0512019091655016056 02 0213012 6.0.13-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침묵깨고 눈물흘린 고유정, 증거 대결보다는 여론전?

글자크기

3차공판서 피해자 혈흔 졸피뎀 검출 증언 재확인

피고인 직접 진술 이례적…"여론 관심 돌리려해"

뉴스1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16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19.9.16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홍수영 기자 =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사건 3차 공판에서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이 피해자 혈흔에서 검출된 사실이 재확인됐다.

1차와 2차 공판에서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을 특정할 수 없다고 주장해온 고유정측은 증거대결보다는 여론전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6일 오후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3차 공판에는 담요와 흉기 등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혈흔을 감정한 대검찰청 소속 화학전문 감정관과 유전자전문 감정관 등 2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사건 현장에서 수집한 붉은색 담요에 묻은 혈흔과 DNA 분석이 주요 쟁점이었다.

이 담요에서 7개의 인혈반응 즉, 사람의 혈흔이 검출됐고 이 가운데 4곳에서 피해자 DNA가 검출됐다.

특히 화학전문 감정관은 피해자 DNA 2개에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이날 증언했다.

고유정측은 피해자 혈흔에서 나온 DNA 감정 결과와 졸피뎀이 검출된 DNA는 감정대상이 다르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화학전문 감정관은 DNA 결과에 졸피뎀 검출 결과가 종속된다며 고유정측 주장을 반박했다.

증거전에서 불리한 형국이 된 고유정측은 계속해서 여론몰이식 전략을 꾀하고 있다.

뉴스1

'전 남편 살해 사건' 피고인 고유정이 16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19.9.16 /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공판 초반에는 그동안 침묵을 지켜온 고유정이 자신이 직접 진술할 기회를 달라며 눈물로 호소를 했다.

1차 공판에서도 침묵했고 검찰 수사 과정에서도 "기억이 파편화됐다"며 진술을 거부했던 고유정이 16페이지에 달하는 진술서를 직접 읽겠다고 나선 것이다.

재판부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자 고유정은 발언을 신청해 "제가 (교도소에서)진술서를 작성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변호사가 접견 등을 토대로 작성해준 것"이라며 진술 낭독 기회를 거듭 요청했다.

고유정은 발언이 잘 들리지 않을 정도로 목소리를 심하게 떨고 울먹였다.

재판부는 이날 진술서 내용은 이미 1차 공판에서 변호인이 읽은 모두진술과 별 차이가 없다며 직접 수기로 작성해올 경우 다음 공판에서 진술 기회를 주겠다고 답했다.

이같은 고유정의 모습은 검찰과의 팩트대결보다는 1차 공판 때부터 시도해온 '약한 여성', '성폭행 피해자' 등의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유족측 변호인 강문혁 변호사는 3차 공판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졸피뎀 성분이 피해자 혈흔에서 검출된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며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르지 않았다는 주장의 전제가 깨져버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 변호사는 "고유정의 직접 진술은 일반 형사재판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라며 "재판을 길게 끌고 여론의 관심을 조금이라도 돌리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고유정 사건 4차 공판은 30일 오후에 열린다.
kd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