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4795 0102019091154944795 04 0401001 6.0.11-RELEASE 10 서울신문 0

트럼프 “경질” 볼턴 “내가 물러난 것” 소식통들 “그는 늘 혼자”

글자크기
서울신문

10일(현지시간) 경질했느니 사임한 것이니 말이 엇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지난해 5월 22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진행된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경질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자신이 물러난 것이라고 반박했다.

볼턴 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경질했다고 트위터로 밝힌 뒤 워싱턴포스트(WP)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분명히 해두자”라며 “내가 사임한 것이다. 지난밤에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폭스TV에도 문자 메시지를 보내 같은 취지의 얘기를 했다.

이 발언이 맞다면 “난 지난밤 존 볼턴에게 그가 일하는 것이 백악관에서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과 정반대다.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으로 해임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물러난 ‘사임’이란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볼턴 보좌관은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서도 “난 지난밤 사임을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이야기해보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부연하지 않았다.

볼턴 보좌관은 또한 WP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난 적절한 때에 얘기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사임에 대해서 여러분께 사실을 말한 것이다. 내 유일한 염려는 미국의 국가 안보”라고 밝혔다.

사퇴 과정의 뒷얘기나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등에 대해 적절한 때 입을 열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정책 등 외교안보 관련 노선에 동의하지 않으며 우려를 갖고 있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으로도 풀이된다.

실제로 볼턴 보좌관은 최근에 “행정부의 일부 정책, 특히 아프가니스탄 및 러시아 정책에 대해 방어하기 위해 TV에 출연하고 싶지 않다”고 말해왔다고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들을 인용해 WP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낮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행정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그랬듯, 난 그의 많은 제안에 대해 강하게 의견을 달리했다”며 볼턴 보좌관을 경질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의 트윗 두 시간 전에 그는 마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 장관과 브리핑을 갖기 위해 백악관 웨스트윙 밖에서 눈에 띄었다. 하지만 트윗이 나오자 곧바로 에스코트 없이 백악관을 떠났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후임 백악관 안보보좌관에는 볼턴의 부관이었던 찰스 쿠퍼먼이 유력하다고 백악관은 영국 BBC에 밝혔다.
서울신문

자신을 경질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이 나오기 직전,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웨스트윙 밖에서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이 목격됐다.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통한 소식통은 CBS에 최근 몇달 동안 볼턴을 쫓아내자는 북소리가 점점 커졌다고 털어놓았다. 소식통들은 지난 2주 동안 “다음에 제거될 인물”이 될 것으로 백악관에서는 알려져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직을 지낸 이는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는 백악관의 다른 사람들과 완전히 동떨어져 움직였다.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고, 자신의 노선만을 좇았다. 그는 늘 자신의 쇼를 뛰고 있다”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