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4994 0232019082654604994 01 0102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文대통령 "韓-에티오피아는 '혈맹'…'평화 프로세스' 가치공유"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방한 중인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만나 "양국은 '혈맹관계'로, 많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며 "아비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우호 협력 관계를 한 차원 더 발전시키고 함께 성장해 나가는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아비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당시 아프리카 나라 가운데 유일하게 지상군 각뉴(Kagnew)부대를 파병해 한국의 평화와 자유를 함께 지켜준 매우 고마운 나라"라며 "한국인들은 그 고마움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정부 들어 이프리카 지역 정상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쟁을 함께 치렀던 에티오피아와 한국은 이제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에티오피아는 오랜 적대관계에 있던 에리트레아와 역사적인 평화협정을 체결했고, 남수단 분쟁 중재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리카 내 평화 프로세스를 선도하시는 아비 총리의 열정과 노력에 경의를 표하며 유네스코 평화상 수상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최근 에티오피아가 이루고 있는 역동적인 발전과 높은 경제성장률이 놀랍다"며 "과감한 개혁과 국민통합, 높은 경제성장을 함께 이루고 있는 아비 총리의 리더십과 에티오피아 국민들의 열정에 존경을 보낸다"고 평가했다.


이에 아비 총리는 방한 대표단을 환대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 "한국과 에티오피아는 단순히 양자 관계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평화와 환경 그리고 지속가능한 발전과 여러 글로벌 이슈들을 공유하는 관계"라고 평가했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와 한국은 역사적인 유대관계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에서 현재 한국의 경제 발전 모델을 본받고자 하고 있다"며 "한국의 본을 따라서 에티오피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대륙 전체의 국가들이 향후 몇 십 년 내로 많은 경제 발전을 구가할 수 있도록 한국이 보여준 귀감, 그 발자취를 따라 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에티오피아는 한국과예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켜서 전략적인 파트너로 발전하기를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에티오피아와 한국과의 양자 관계 뿐만 아니라 한국과 아프리카의 모든 국가들과의 관계가 한층 더 증대되기를 희망하며, 그 과정에서 에티오피아의 총리로서 한국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대사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국은 회담 직후 양 정상 임석 하에 외교관 및 관용ㆍ공무여권 소지자에게 최대 90일간 사증 없이 체류를 허용하는 내용의 '외교관 및 관용ㆍ공무여권 사증면제 협정'을 포함해 총 5건의 협력 문건을 체결했다. 아울러 외교장관을 수석 대표로 정치ㆍ경제ㆍ문화ㆍ기술 교육 등의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내용의 '장관급 공동위원회 설립 양해각서(MOU)'와 표준ㆍ인증ㆍ적합성 평가 등과 관련한 교류 등을 확대하는 내용의 '표준 협력 MOU'도 체결했다.


정상회담을 마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께 청와대 충무실에서 아비 총리와 에티오피아 대표단을 환영하는 공식 만찬을 개최할 예정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