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8746 0102019082554578746 04 0401001 6.0.12-RELEASE 10 서울신문 0

“지는 게 더 싫어” 거대 악어 코앞에서 무심하게 샷 날린 美 남성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는 게 죽기보다 싫었던 남자는 코앞으로 지나가는 악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샷을 날렸다./사진=스틸 래퍼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 코너스 지역의 한 골프장. 지는 게 죽기보다 싫었던 남자는 코앞으로 지나가는 악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샷을 날렸다.

현지에서 프로 웨이크보드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스틸 래퍼티는 이날 지인들과 한창 내기골프 중이었다. 팽팽한 접전에 승부욕이 발동한 그는 퍼팅 차례가 돌아오자 짐짓 비장하게 골프채를 들고 나갔다. 그 순간 래퍼티 앞에 거대 악어가 등장했다. 잠시 멈칫하던 그는 그러나 불과 30cm 앞에서 지나가는 악어를 무시하고 침착하게 샷을 날렸다. CNN과 폭스뉴스 등은 해당 골프장에 길이 2m가 넘는 악어가 난입했으나 다행히 큰 동요는 없었다고 전했다.

래퍼티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기골프 중 갑자기 악어 한 마리가 나타났다. 당장 잡아먹혀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코앞으로 지나가고 있었지만, 내기골프에서 지는 게 죽기보다 싫어 바로 샷을 날렸다"고 밝혔다. 또 웨이크보드를 타면서 악어를 자주 접했기에 익숙한 것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악어는 코앞에 먹잇감(?)이 있는데도 관심 없다는 듯 눈길 한번 주지 않고 자기 갈 길을 가고 있었기에 래퍼티 역시 무신경하게 샷을 날릴 수 있었다. 래퍼티는 이 악어가 약 1m를 기어가 골프장에 있던 호수로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이처럼 서로를 의식하지 않고 무심하게 각자의 볼 일에 집중하는 악어와 래퍼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80만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 몰이 중이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신입 캐디냐", "PGA가 놓친 아까운 장면"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악어 천국’이라 불릴 정도로 많은 악어가 서식하고 있는 플로리다에서는 장소를 불문하고 시도 때도 없이 악어가 출몰한다. 그만큼 다른 곳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거대 악어도 자주 목격된다. 지난달 31일 클리어워터의 한 가정집에서는 창문을 깨고 난입한 길이 3m짜리 악어가 곳곳을 휘젓고 다녔다. 그보다 일주일 앞선 25일에는 키 레이크 야생공원에서 길이 2.6m의 악어가 사람을 공격하기도 했다.

플로리다주 야생동물 보호 당국에 따르면 현재 플로리다에 서식하고 있는 악어의 개체 수는 130만에 달한다. 지금까지 목격된 것 중 가장 큰 것은 그 길이가 5m 30cm 이상인 것으로 기록돼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