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0440 0102019082354560440 04 0401001 6.0.12-RELEASE 10 서울신문 0

먼저 간 아기 듀공 ‘마리암’ 따라…생후 3개월 듀공마저 숨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 17일(현지시간) 아기 듀공 ‘마리암’이 숨을 거둔지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른 아기 듀공 ‘자밀’마저 세상을 떠났다./사진=태국 해양해안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아기 듀공 ‘마리암’이 숨을 거둔지 일주일 만에 또다른 아기 듀공 ‘자밀’마저 세상을 떠났다. 태국 해양해안자원부는 22일 밤 9시 43분 생후 3개월 된 아기 듀공 ‘자밀’이 푸켓 해양생물센터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로써 태국은 마리암과 자밀을 포함해 최근 일주일 새 4마리의 듀공을 잃게 됐다. 올 들어 태국에서 죽은 듀공은 모두 17마리다.

자밀은 마리암과 함께 태국 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한 아기 듀공이다. 지난 4월 29일 태국 남부 관광지 끄라비 해변에서 암컷 아기 듀공 마리암이 발견된 데 이어 7월 1일 같은 지역에서 구조된 수컷 아기 듀공 자밀은 그간 푸켓 해양생물센터에서 보살핌을 받았다.
서울신문

사진=태국 해양해안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밀은 태국 공주 시리완나와리 나리랏이 직접 붙여준 이름으로, ‘바다의 미남’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마리암은 ‘바다의 미녀’라는 뜻이다. 세 달 간격으로 구조된 이 바다의 미남 미녀는 함께 인터넷 라이브 방송에 등장해 애교 넘치는 모습을 선보여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마리암이 세상을 떠나고 이틀이 지나고부터 자밀의 건강은 급격하게 악화됐다. 복부에 찬 해초 탓에 먹이를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던 자밀은 22일 오후 병원으로 옮겨져 해초를 제거하는 시술을 받았지만 퇴원 5시간 만에 결국 숨을 거뒀다.
서울신문

사진=태국 해양해안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해안자원부는 “복부에 찬 해초가 소화기관을 막으면서 가스가 축적됐고, 이 때문에 혈관 파열과 감염 증세가 나타났다”면서 “유관기관과 협조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으나 결국 자밀을 살리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또 “마리암을 떠나보낸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자밀까지 숨을 거뒀다. 두 아기 듀공의 죽음이 해양생물 보호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지난 17일 생후 8개월 만에 숨을 거둔 아기 듀공 ‘마리암’의 복부에서는 여러 개의 플라스틱 조각이 발견돼 해양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사진=태국 해양해안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듀공은 현존하는 해양 포유류 중 유일한 초식성 동물이다. 평균 70년까지 살지만 수천년간 진행된 밀렵과 남획으로 개체수가 줄면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특히 최근 심각해진 바다쓰레기 때문에 듀공의 입지는 점점 좁아지고 있다. 자밀보다 앞서 세상을 떠난 아기 듀공 마리암의 위장에서 최대 20cm에 달하는 플라스틱 조각들이 발견된 점은 그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