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495 0432019081954463495 01 0101001 6.0.12-HOTFIX 43 SBS 54455239 related

한국당, 오늘 조국 일가 檢고발…"위장매매·소송사기 혐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실 관계자가 김 의원을 대리해 19일 서울중앙지검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실명법 등을 위반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 일가에 대한 '고발전'을 본격화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오늘(19일) 오후 조 후보자를 둘러싼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 조권 씨의 전처 조 모 씨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 회의에서 현재 조 후보자 부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해운대구 빌라를 조권 씨의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가 보유한 해운대 아파트 전세보증금이 조권 씨 전처의 빌라 매입 자금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이나, 정씨가 해운대 아파트를 동생 전처에게 매각하고 동생 전처 소유의 빌라에 조 후보자 모친 등이 거주하는 등의 복잡한 거래 관계가 실소유자를 숨기기 위한 시도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김 의원은 '형님이 해운대구 아파트 전세금을 빌라 구매자금으로 보내주셨다'는 조권 씨의 전처 조 씨의 해명에 대해서도 "이혼한 동서에게 2억 7천만 원을 줄 사람이 어디 있냐"며 "그것을 믿으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조 씨의 해운대구 아파트 구입 비용 3억 9천만 원에 대해서도 "전 남편은 부도나고 세금을 체납해서 전 재산 한 푼도 없는데 무슨 돈으로 3억 9천만 원을 냈냐"며 "그렇게 어렵다면서 3억 9천만 원이 어디서 났느냐"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오늘부터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된다"며 "검찰이 어떻게든 눈치만 보고 시간을 때우려고 했다가는 이 사건이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의 동생 조권 씨와 전처, 조씨가 대표이사로 있었던 '카페휴고'의 대표이사 원모 씨를 형법상 사기죄로 고발했습니다.

주 의원은 동생 조씨와 전처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밀린 공사대금 51억 7천만 원을 달라는 소송을 냈을 때 채권양도 계약서가 위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인-잇] 배우 정우성이 전하고픈 이야기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