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9205 0032019081954459205 01 0103003 6.0.12-HOTFIX 3 연합뉴스 54455239 related

한국당 "조국 펀드 실제오너는 친척"…조국 측 "사실무근"(종합)

글자크기

김도읍 "조카 조씨, 코링크PE 막후 운영…진술도, 물증도 있다"

조국 측 "5촌이 소개한 건 맞지만 펀드운영 일체 관여한 사실 없어"

김용남 "사모펀드 약정, 금융감독원 허위보고 자백…자본시장법 위반 의혹"

연합뉴스

김도읍, 코링크 PE와 조국일가 "수상한 관계?"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 가족의 75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의혹과 관련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펀드 운용사와의 관계도를 제작해 들고 발언하고 있다. 2019.8.19 kjhpress@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74억 여원을 투자 약정하고 10억5천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질적 소유자가 조 후보자의 친척이라는 의혹이 19일 자유한국당에 의해 제기됐다.

그러나 조 후보 측은 "친척이 펀드 투자와 관련한 조언을 해줬을 뿐 펀드 운용에 관여한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서 "조 후보자와 친척이라고 주장하는 조모 씨가 코링크PE를 막후에서 운영했으며 펀드 설립 과정에서도 조국의 친척임을 강조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6년 4월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코링크PE가 중국 한 회사와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할 때 조씨가 전면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내 최대 인터넷 커뮤니티에 조씨가 조 후보자의 사촌 동생이라는 내용의 글이 게시된 바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과연 코링크PE에 대해 모르면서 74억여원을 투자 약정했는지 의문"이라며 "조 후보자의 투자 경위, 출자약정 내용은 불법증여와도 연결돼있다고 본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해명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입장 자료에서 "(친척) 조씨는 코링크PE 대표와 친분이 있어 다른 펀드 투자 관련 중국과의 양해각서 체결에 관여한 사실이 있을 뿐"이라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씨의 소개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나 그 외에 조씨가 투자 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 운용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청문회 준비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씨는 조 후보자의 5촌으로 예전부터 조 후보자 배우자의 주식 투자를 조언해줬다"며 "조 후보자 배우자가 민정수석 임명 뒤 주식을 처분해 남은 돈을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물어 코링크PE를 추천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도읍 의원이 주장하는 중국 양해각서의 경우 계약 상대방이 조씨와 아는 사이여서 조씨가 급하게 명함을 파서 한 번 도와주고 만 것"이라며 "조씨는 코링크PE 대표와 잘 아는 사이지만 어떠한 대가나 급여를 받은 바가 없고, 이는 서류로도 증명할 수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연합뉴스)



그러자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해명을 반박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측에서는 조카 조씨가 사모펀드의 실제 오너는 아니라고 했는데 그가 실질적 오너라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 "관련 진술은 물론이고 조카 조씨가 코링크PE의 총괄대표라고 하고 다녔던 물증도 있다. 다 공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애초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 부인이 지인의 추천을 받아 투자했다고 변명했다가 지금은 지인이 아니라 조카의 소개가 있었다고 이야기한다"며 "지인과 친척을 왜 구분하지 못했는지 조 후보자는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조카 조씨가 조 후보자의 이름을 내걸고 펀드를 권유한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의미 있는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팩트체크가 필요해 지금 말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 투자 자체를 잘 몰랐다고 해명을 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렇다면 투자 경위와 74억원 출자약정 계약 내용을 제출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말처럼 배우자가 알아서 투자했다면 조 후보자 배우자는 누구와 투자 상담을 하고 누구와 계약을 체결했는지 지금이라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진실 규명을 위해 한국당은 코링크PE의 초대 대표부터 현 대표이사, 조카 조씨 등을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신청할 것"이라며 "불법 사실이 없다면 조 후보자는 선제적으로 이 사람들에 대한 증인 신청에 동의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현재 코링크PE 대표로 있는 이모씨와 관련해 "이씨는 펀드 운용과 전혀 관계 없는, 보험 판매하던 분으로 비전문가"라며 "이씨의 대학 때 전공한 학부도 펀드 운용과 전혀 관계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도읍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19 toadboy@yna.co.kr



한편 TF 위원인 김용남 전 의원은 조 후보자가 코링크PE의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74억여원을 투자 약정한 뒤 10억5천만원만 투자한 과정에 각종 불법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조 후보자와 코링크PE 측은 나머지 64억원가량은 투자하거나 받을 생각이 없었던 약정이라고 주장하는데 이는 투자금액, 설립목적 등을 금융감독원에 허위보고했다는 자백으로 자본시장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설정액은 100억100만원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가 74억원을 투자할 것으로 믿고 나머지 25억원가량을 투자하기로 약정하고 실제 돈을 투자한 투자자들에 대한 사기죄를 스스로 자백한 꼴"이라고 덧붙였다.

주광덕 의원은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나머지 25억원을 투자한 사람들을 피해자로 볼 수 있다는 김 전 의원의 말은 조금 더 법률검토를 한 뒤 고발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