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6862 0022019081954456862 01 0107001 6.0.12-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외교부, 日공사 불러 ‘방사성 오염수’ 처리 계획 공식요청

글자크기
중앙일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수습 과정에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 [사진 NHK 웹사이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과 관련해 외교부는 19일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불러 오염수 처리에 관한 우려를 전달하고 향후 처리 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구술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 주장과 관련해서 사실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바란다고 했다.

또 향후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니시나가 공사하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본국에 보고하고 앞으로도 방사성 오염수 처리에 관한 정보를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 실태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보관하고 있다”면서 “정화 실패에 따라 이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원자력 전문가인 그린피스의 숀 버니 수석도 최근 언론 기고와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일본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언급하며 “오염수 110만톤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톤을 쏟아부어 희석해야 하므로 바다 오염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에 가장 인접국으로써 이런 환경적 위협에 대해 자국민 보호를 위해 충분히 협의하고 정보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