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2696 0032019081954442696 07 0707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36787591

서울 최고 32도 한낮 더위 이어져…부산·울산 미세먼지 '나쁨'

글자크기
연합뉴스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무더위가 한풀 꺾이며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수교 일대가 맑은 하늘을 보이고 있다. 2019.8.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월요일인 19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맑겠으나, 남부지방은 구름이 다소 많겠다.

경상 내륙과 제주 산지는 오후에 5∼4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경북 동해안은 오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강원 영동은 낮부터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1.6도, 인천 23.2도, 춘천 20.1도, 강릉 21.7도, 대전 21.5도, 전주 21.3도, 광주 21.4도, 제주 25.1도, 대구 24.2도, 부산 25.2도, 창원 23.5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6∼33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한낮에 32도까지 오르겠고 춘천 31도, 광주 32도, 대전·세종 33도 등이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일부 등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잠시 주춤했던 더위가 다시 이어질 수 있겠다. 폭염 특보 대상 지역은 20일 동풍의 영향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연합뉴스

기상특보 현황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부산·울산에서 '나쁨' 수준을, 그 밖의 권역에서는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된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일부 영남 지역에서는 대기가 정체하면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서 안개가 끼겠다. 운전할 때 시야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로 물결이 높게 일면서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다. 해안가에서는 안전사고나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0.5∼2.0m로 각각 예보됐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